default_setNet1_2
ad27

SK그룹도 전경련 공식 탈퇴…해체 수순 돌입하나

기사승인 2017.02.16  22:30:00

연합뉴스

공유
16면  
default_news_ad1

4대그룹 중 현대차 뺀 3곳 ‘탈퇴’
 

16일 SK그룹이 전국경제인연합회를 공식 탈퇴하면서 현대차그룹을 제외하고 4대 그룹 중 3곳이 전경련을 완전히 떠났다.
전경련은 차기 회장의 공식 선출을 위해 소집한 정기총회의 사전 절차로 17일 이사회를 열 예정이지만, 참석 대상 기업들이 대거 불참하겠다고 밝혀 정족수가 채워질지불투명한 상태다.

설상가상으로 전경련의 운명이 달린 차기 회장 선임 문제도 꼬여가는 분위기여서 전경련이 이대로 해체 수순으로 접어드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SK그룹은 16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그룹 내 20개 회사가 전경련에 탈퇴원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앞서 LG그룹, 삼성그룹의 공식 탈퇴에 이어 SK그룹도 탈퇴원을 내기로 하면서 전경련 회비의 80% 가까이 책임지는 4대 그룹 중 현대차그룹만 전경련에 남게 됐다.

현대차그룹도 공식 탈퇴를 하지는 않았으나 올해부터 회비 납부를 중단하는 등 전경련 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은 2015년 기준으로 전경련 전체 연간회비 492억원 중 77%가량인 378억원을 부담했다.

이 때문에 4대 그룹 중 3곳이 공식 탈퇴하고 현대차그룹이 회비 납부를 중단하면 전경련 운영과 존립 자체가 어려워진다.

전경련은 24일 열리는 정기총회의 안건 상정을 위해 17일 이사회를 소집했지만, 일찌감치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기업들이 많아 이사회가 제대로 열릴 수 있을지 걱정해야 할 처지다.

이사회는 회장단, 상임이사, 이사를 비롯해 회원사 100곳가량이 참석 대상이며 과반 출석에 과반 찬성이 의결 요건이다.
당초 150곳이 대상이었으나 최근 회원사들의 잇단 탈퇴로 대상 기업 수가 크게 줄었다.

연합뉴스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