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한국인싫다…마음 비뚤어졌다" 학부모에 혐한문서보낸 日유치원

기사승인 2017.02.17  00:00:0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오사카 소재 쓰카모토유치원…아베 부인, 같은 재단의 초교 명예교장
운동회땐 원생에 "日을 惡 취급하는 韓 생각 바꿔라…아베 힘내" 선서 시켜

 

재일동포로 현재는 일본 국적을 가지고 있는 오사카(大阪)거주 여성 A씨는 작년 아이를 보내고 있는 유치원에서 한 통의 편지를 받고 깜짝 놀랬다.

편지에 "한국인과 중국인은 싫습니다. 일본정신을 계승해야 합니다"라고 적혀 있었기 때문이다.

재일 코리안(일본에 사는 한국국적자 혹은 조선 국적자) 출신이라는 사실을 유치원에 알린 적 있는 A씨는 그 사실을 알고도 이런 편지를 보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고 더 이상 아이를 유치원에 보내지 않았다.

일본 오사카(大阪)의 한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혐한(嫌韓) 발언이 담긴 문서를 배포한 것으로 나타나 물의를 빚고 있다

교도통신은 오사카시 요도가와(淀川)구에 위치한 쓰카모토(塚本)유치원이 학부모에게 "비뚤어진 사고방식을 가진 재일한국인과 중국인", "한국인과 중국인이 싫다" 등의 표현을 담은 문서를 배포해 오사카부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16일 보도했다.

이 유치원은 앞서 군국주의 시절 일왕의 교육칙어를 원생들에게 외우도록 해 비판을 받았던 곳이다.

유치원을 운영하는 모리토모(森友)학원은 오사카시 인근에 소학교(초등학교)도 운영 중인데, 이 소학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가 명예교장을 맡고 있는 곳이다.

해당 유치원은 이외에도 작년 12월에는 학부모들에게 "(한국의) 마음을 계속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일본인의 얼굴을 하고 우리나라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쓴 책을 배포하기도 했다.

또 홈페이지에는 "한국, 중국인 등 과거의 불량 보호자"라는 표현을 담은 글을 한때 올렸다가 "한국, 중국인 등"이라고 쓴 부분을 "K국, C국인 등"이라고 바꾸기도 했다.

홈페이지는 "일본인으로서 예절을 존중하고 애국심을 키운다"는 교육 이념이 적혀 있기도 하다.

이 유치원은 지난 2015년 운동회에서 원생들에게 "일본을 악자(惡者) 취급하는 중국과 한국은 마음을 고쳐라. 아베(신조) 총리 힘내라"고 선수 선서를 시키기도 했다.

오사카부는 학부모들의 문제 제기를 접수해 조사를 진행하며 유치원 측에 헤이트스피치 억제법(본국외 출신자에 대한 부당한 차별적 언동의 해소를 향한 대응 추진에 관한 법)상 '차별적 언동'에 해당할 우려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작년 6월 시행된 이 법은 '적법하게 일본에 거주하는 일본 이외의 출신자와 후손'을 대상으로 '차별 의식을 조장할 목적으로 생명과 신체 등에 위해를 가하는 뜻을 알리거나 현저히 모욕하는 것'을 '차별적 언동'으로 정의하고 '용인하지 않음을 선언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헤이트스피치(Hate Speech)는 특정 집단을 향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을 뜻한다.

해당 유치원은 문제의 문서를 작성·배포한 이유를 묻는 오사카부에 "학부모들과 소송 중이어서 답할 수 없다"고 회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아직 어린 아이들을 대상으로 혐한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본 내에서도 비판 여론이 뜨거워지고 있다.

한 오사카 지역 사립유치원 경영자는 "아이들이 유치원을 졸업 후 외국인과의 대화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받게될까봐 걱정된다"며 "해당 유치원이 사립이지만 공적인 교육을 담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오사카부는 "많은 보호자에게 이러한 문서를 배포한 것은 문제"라며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오사카(大阪)의 한 유치원이 학부모에게 혐한(嫌韓) 발언이 담긴 문서를 배포한 것으로 나타나 물의를 빚고 있다교도통신은 오사카시 요도가와(淀川)구에 위치한 쓰카모토(塚本)유치원이 학부모에게 "비뚤어진 사고방식을 가진 재일한국인과 중국인" 등이라는 표현을 포함한 문서를 배포해 오사카부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16일 보도했다. 사진은 해당 유치원의 홈페이지 캡쳐. 연합뉴스

연합뉴스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