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1㎢ 안 사물인터넷 단말 5만대 연결'…협대역 IoT기술 개발

기사승인 2017.02.17  00:00:0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ETRI, 관련기술 이용 시제품도 제작…"원격 감지·검침에 두루 사용" 

 

국내 연구진이 일정 구역 안에 있는 5만대 이상의 사물인터넷(IoT) 단말을 저전력·무선통신으로 연결할 수 있는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16일 IoT에서 꼭 필요한 저전력·장거리 무선통신이 가능한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국제표준 기반 단말 시제품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사물인터넷(IoT)은 주변의 사물을 연결해 지능화, 자동화함으로써 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런 IoT 세상의 구현 하려면 넓은 공간에 있는 많은 기기를 장시간 안정적으로 연결하는 기술이 필요하다.

연구진이 개발한 NB-IoT는 주파수 대역폭이 200kHz로 LTE보다 좁은 협대역으로 대역폭이 좁은 만큼 전송속도는 낮지만 전력 소모량이 적고, 기지국 통신반경도 커져 1㎢ 안에 있는 5만대 이상의 IoT 단말기를 연결할 수 있다.

또 NB-IoT 기술은 배터리 수명이 10년 이상 되고 가격도 저렴해 저전력·광역화(LPWA)가 가능하고 LTE 신호강도의 100분의 1에서도 통신이 가능하다.

연구진은 기존 휴대전화 기지국 커버리지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 기지국 설치비용이 절약되고 기존 LTE 기지국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거나 별도의 전용 기지국을 설치해 서비스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ETRI는 또 연구진이 중소기업과 함께 만든 단말 모뎀을 5월까지 2.97mm x 2.9mm 크기의 칩으로 만들고 각종 기기에 센서를 붙여 디바이스화 할 계획이다.

연구진은 이 장치가 상용화되면 화재 연기 감지 센서, 보안용 침입감지 센서, 환자 검진 모니터링, 전력미터기 등 원격 감지·검침에 널리 쓰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은 상용 NB-IoT 단말 시험장비와 호환성 테스트 검증이 완료됨에 따라 칩 제작 전 단계를 성공적으로 검증한 셈이라며 앞으로 RF(무선통신) 칩과 모뎀 칩 센서까지 통합, 시스템온칩(SoC)으로 초소형화할 계획이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이 기술은 산업 전반의 IoT 서비스 활성화에 필요한 혁신적인 기술"이라며 "앞으로 단말·기지국 활용도를 높이고 다양한 IoT 서비스 제공을 위해 중소기업과 협력, 상용화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