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고 정주영 회장 16주기…범현대가 한자리에

기사승인 2017.03.21  00:00:0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저녁 범현대가 4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제사를 지냈다.

정 명예회장 제사는 2015년까지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 생전 자택에서 지내왔으나 작년에 처음으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서울 한남동 자택에서 지냈고 앞으로는 정몽구 회장 자택에서 제사를 지내기로 했다.

정주영 명예회장 부인인 고 변중석 여사의 제사도 2015년부터 청운동 대신 정몽구 회장의 자택에서 지내고 있다.

이날 저녁 7시께부터 시작된 제사에는 범현대가 일가가 대거 참석했다.

정 명예회장의 차남 정몽구 회장과 6남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7남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8남 정몽일 전 현대기업금융 회장 등이 참석했다.

며느리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장손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손자녀인 정대선 현대BS&C 사장과 아내 노현정 전 아나운서, 정문선 현대비앤지스틸 부사장,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 정지이 현대유앤아이 전무,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 등도 참석했다.

정주영 회장의 막내 동생인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조카인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정몽진 KCC 회장 등도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제네시스 EQ900과 G80, 현대차 에쿠스, 기아차 카니발 등의 차량을 이용했다. 며느리들은 예년처럼 한복 차림이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기자들에게 "많이들 와 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범현대가는 3월20일 정 명예회장의 제사 때와 8월16일 변중석 여사의 제사 등 1년에 최소 두 차례는 한자리에 모이곤 한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정몽구 회장의 장녀 정성이 고문의 딸이 명동성당에서 결혼한 작년 11월 이후 4개월여만이다.

이날 제사는 가족들이 모인 가운데 예년과 마찬가지로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 치러졌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21일 오전 8시께 울산 본사에서 전체 임직원이 추모 묵념을 할 예정이다. 15주기 때와 같은 추모식이나 별도의 분향소 운영은 없다.

또 21일 오후 7시 30분부터는 울산 현대예술관 대공연장에서 '정주영 창업자 16주기 추모음악회'가 열린다.

경기도 하남시 창우리에 있는 선영 참배는 21일 기일을 전후로 범현대가 가족들과 계열사 임직원들이 고인의 묘소를 찾아 개별적으로 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몽준 이사장과 아들 정기선 전무, 현대중공업 임원들은 지난 18일 선영 참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준 이사장, 고 정주영 명예회장 제사 참석
정몽준 이사장, 고 정주영 명예회장 제사 참석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저녁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의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정대선-노현정 내외, 고 정주영 명예회장 제사 참석
정대선-노현정 내외, 고 정주영 명예회장 제사 참석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저녁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과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의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