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우리은행, 여자농구 5년 연속 통합 우승…통산 9번째 'V'

기사승인 2017.03.21  09:30:0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챔피언결정전 MVP는 박혜진, 정규리그 MVP에 이어 '독식' 

 

아산 우리은행이 여자프로농구 5년 연속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위성우 감독이 이끄는 우리은행은 20일 경기도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 3차전 용인 삼성생명과 원정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83-72로 이겼다.

3연승으로 챔피언결정전을 마친 우리은행은 2012-2013시즌부터 5년 연속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휩쓸었다.

우리은행은 또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는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최다 우승 기록도 9회로 더 늘렸다. 우리은행 다음으로는 신한은행이 7회 우승을 차지했다.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는 기자단 투표 64표 가운데 39표를 획득한 박혜진에게 돌아갔다.

홈에서 열린 1, 2차전에서 연승을 거둔 우리은행은 이날 4쿼터 한때 7점 차까지 끌려가며 고전했다.

4쿼터 종료 2분 전까지 61-68로 뒤지던 우리은행은 임영희와 존쿠엘 존스의 연속 득점으로 65-68을 만들었고 종료 35초 전에는 양지희가 자유투 2개 가운데 1개를 넣어 2점 차를 만들었다.

우승 헹가래
우승 헹가래  20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와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챔피언 자리에 오른 아산 우리은행 위비 선수들이 위성우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우리은행은 이어진 수비에서 상대 배혜윤의 미들슛이 불발된 것을 박혜진이 속공으로 시도, 자유투 2개를 얻어냈다.

박혜진은 경기종료 5.4초를 남기고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해 극적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간 우리은행은 연장에서 삼성생명에 2점을 먼저 내준 뒤 연달아 6점을 몰아치는 등 기선을 잡아 5년 연속 통합 우승을 확정했다.

우리은행은 존스가 27점, 25리바운드로 골밑을 완벽히 장악했고, 박혜진은 19점, 11어시스트, 임영희는 16점 등으로 공격을 주도했다.

우리은행은 이날 리바운드 싸움에서 62-39로 삼성생명을 압도했다.

삼성생명은 홈에서 격렬하게 저항했으나 3쿼터에 엘리사 토마스, 4쿼터 박하나, 연장전에서 김한별 등 주전 선수들이 줄줄이 5반칙 퇴장을 당하며 연장 끝에 분패했다.

              드리블하는 박혜진

연합뉴스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