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권오준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지구상에 있나 생각"

기사승인 2017.03.21  00:20:56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최순실 재판 출석해 배드민턴팀 창단 제안받은뒤 소회 증언

 

포스코 권오준 회장이 청와대의 여자 배드민턴팀 창단 요구 과정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어처구니가 없었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과 펜싱팀 창단 경위 등에 대해 증언했다.

그는 2016년 2월 박근혜 전 대통령과 독대한 자리에서 여자 배드민턴팀을 지원하면 좋겠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대통령을 만난 직후 그는 인근에 있던 안 전 수석으로부터 더블루K 조성민 대표 전화번호를 받았고, 이에 황모 사장으로 하여금 만나도록 했다는 것이다.

황 사장이 조 대표를 만나는 자리에는 고영태, 노승일 등도 나왔다.

그들은 더블루K 회사를 소개한 뒤 46억원 규모의 배드민턴 창단 제안했고, 이에 황 사장이 '말도 안되는 요구'라며 정중하게 거절했다.

그러나 다음날 안 전 수석으로부터 '포스코의 소극적 태도에 더블루K가 불쾌해하니 사과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권 회장은 설명했다.

이에 그는 당시를 회상하며 "그 때 제가 어떤 생각을 했는지 생각을 해보면…"이라고 운을 뗀 뒤 "뭐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우리 지구상에 일어날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국가에서 다 계획을 갖고 있는 것이니깐 우리가 도외시 할 수 없지 않느냐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포스코는 여자 배드민턴팀이 아닌 16억원 상당의 펜싱팀을 창단하고 그 운영을 더블루K에 맡기는 선에서 협의했다.

연합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