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박근혜 소환] 출구 폐쇄·취재진 몸수색…중앙지검 극도 긴장

기사승인 2017.03.21  09:33:43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2천명 규모 경찰 병력 배치…靑 경호실 직원들도 곳곳서 경계
허가된 취재진만 검찰청 진입 허용…청사 내부 취재진 북새통

 

서울중앙지검 주변에 배치된 경찰 병력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석일인 2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주변은 이른 오전부터 삼엄한 경비 속에 극도의 긴장감이 흘렀다.

검찰과 경찰은 전날 밤부터 대검찰청 맞은편의 중앙지검 서편 출입문은 사실상 폐쇄했다. 이쪽 일대에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나 반대자 측이 몰려 소란과 혼잡이 예상된다.

서울중앙지법 방향으로 난 동편 출입구도 차량이 드나들 수 있는 대문은 닫아둔 채 쪽문만 겨우 열어놨다. 이 문을 통해 취재진과 직원들이 청사를 출입하고 있다.

청사 주변은 사실상 경찰 차량으로 '장막'을 쳐 놓은 상태다.

중앙지검 인근 교대역∼서초역∼서초경찰서로 이어지는 도로에도 경찰 차량 수십 대가 대기하고 있다. 이날 중앙지검 인근에만 경찰 24개 중대 1천920여명의 병력이 배치됐다.

청사 주변 인도에도 유사시에 대비한 경찰 병력이 곳곳에 배치됐다.

대통령 경호실 소속 직원들도 새벽부터 나와 청사 주변과 내부 곳곳에서 주변 경계에 나서면서 긴장감을 더했다.

중앙지검뿐 아니라 인근의 서울법원종합청사와 대검찰청도 출입 차량을 일일이 확인하며 보안을 대폭 강화했다.

               출입비표 받아 중앙지검 청사에 진입하는 취재진

출입비표 받아 중앙지검 청사에 진입하는 취재진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 현장을 취재하려는 취재진의 출입도 엄격히 통제됐다.

지난주 미리 등록을 신청해 허가를 받은 기자들만 이날 오전 4시부터 동편 출입구 앞 초소에서 신분증과 출입 비표를 교환해야 청사 진입이 가능했다.

취재진의 개인 소지품 검사는 물론 소형 금속 탐지기를 이용한 몸수색도 이뤄졌다.

청사 안은 그야말로 취재진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청사 대지 내 도로 양쪽엔 방송사 중계차와 취재 차량이 30대 넘게 주차됐다.

방송사 대부분은 박 전 대통령이 걸어 들어갈 중앙지검 청사 건물 정문 앞에 대형 천막을 설치해 현장 생중계에 나섰다.

박 전 대통령이 차량에서 내려 이동하게 될 청사 로비에선 사진·영상 취재진이 모여 막바지 포토라인 점검에 나섰다.

예상대로라면 박 전 대통령은 중앙지검 로비에 들어서 노란색 '포토라인' 안에 서게 된다. 취재진은 근접 취재가 허용된 기자들만 접근이 가능하다. 검찰이 혼잡을 우려해 인원을 제한했음에도 포토라인 근처 취재진 숫자는 100여명에 달했다.

근접 취재가 허용되지 않은 기자들도 주변 곳곳에 자리를 잡았다.

검찰은 지난해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검찰에 소환됐을 때 포토라인이 무너지며 사고가 날 뻔했던 점을 고려해 같은 상황이 벌어지지 않도록 안전 확보와 질서 유지에 각별히 신경 쓰는 모습이다.

검찰 직원 수십 명도 동원돼 중앙지검 청사 앞 포토라인이 무너지지 않도록 지키며 혹시나 모를 비상사태에 대비했다.

이날 중앙지검 청사 내부엔 취재진 출입이 전면 통제됐다. 다른 피의자나 참고인 소환 조사도 가급적 자제한다.

박 전 대통령 수사에 반발하는 지지자들은 이른 아침부터 청사 주변에 모여들기 시작했다. '태극기 집회' 참가자로 보이는 몇몇 사람은 청사 동편 출입구까지 왔다가 경찰 측 제지를 받고 집회 장소로 이동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웹출판 :   2017-03-21 09:33   강정원 기자
입력.편집 :   2017-03-21 09:32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