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이순삼 "홍준표는 나라 위급할 때 바로 잡아줄 후보"

기사승인 2017.04.22  18:00:0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21일 울산을 방문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의 부인 이순삼씨(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적십자사 바자에 참석, 회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부인 이순삼 씨는 21일 울산을 방문해 홍 후보 지원유세를 펼쳤다.

이 씨는 이날 울산시 동구 동울산시장에서 열린 울산시당의 홍 후보 선거운동에 참석해 "우리나라 경제와 보수가 모두 힘든 시기다. 모두 다 위기"라며 "나라가 이렇게 위급할 때 바르게 잡아줄 사람은 홍준표 후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남편은 어느 후보보다 안보관이 철저한 사람"이라며 "경제, 외교가 힘들고 사회질서와 교육이 엉망이다. 이 모두를 바르게 잡아줄 '스트롱맨' 홍준표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남편은 중소기업, 중견기업, 대기업이 일자리를 만들도록 이들에게 자유를 주고, 서민에게는 기회를 줘야한다고 늘 얘기한다"며 "경남도지사 시절 이를 실천했으며 나라 살림을 맡으면 전국에서 실천할 것"이라고 홍 후보를 치켜세웠다.

이 씨는 이날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여성봉사특별자문위원회 바자에 참석한 뒤 동울산시장과 북구 호계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거리 인사를 했다.

또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여성 주요당직자 간담회를 열고 중구 선대위 발대식 및 선대위 회의에도 참석하는 등 울산에서 하루 일정을 소화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수정 :   2017-04-23 11:25   김동균 기자
웹출판 :   2017-04-21 18:36   관리자
입력.편집 :   2017-04-21 18:09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