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조계종 불자대상에 금나나 하버드박사·이용대 배드민턴선수 등

기사승인 2017.04.21  18:36:36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미스코리아 출신 하버드대 박사 금나나, 이용대 배드민턴 선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한불교조계종은 올해 불자대상 수상자에 미스코리아 출신 금나나 하버드대 박사와 이용대 배드민턴선수 등 4명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뇌성마비 장애인 정상석 시인, 안동일 변호사도 함께 불자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금나나 하버드대학교 보건대학원 박사는 각종 언론 인터뷰, 강연, 저서 등을 통해 불교의 가르침이 삶을 살아가는데 어떠한 힘이 됐는지를 진솔하게 밝히며 대중이 불교를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용대 선수는 올림픽, 아시안게임을 비롯한 각종 국내외 대회 배드민턴 종목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으며 불교계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포교 활동에도 기여해왔다.

정상석 시인은 중증장애에도 불구, 문학을 통해 어려운 사람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대표적인 불자 시인이며 안동일 변호사는 1994년부터 현재까지 23년 동안 대한불교 조계종 법률고문으로 활동하며 각종 소송 및 법률문제 해결 등 종단 행정에 큰 역할을 해왔다.

시상식은 5월 3일 서울 견지동 조계사에서 열리는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진행된다.

연합뉴스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