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취리히행 대한항공기 '음성통신 장비' 결함 독일 비상착륙

기사승인 2017.07.16  11:40:39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대한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스위스 취리히로 향하던 국내 항공사 여객기가 음성통신 장비 결함으로 독일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16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54분 인천공항을 이륙한 대한항공 KE917편은 취리히 공항 도착 40분 전 독일 영공을 비행 중 음성통신 장애를 발견했다.

이 항공기는 더는 비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한국시각 이날 오전 5시 10분께 인근 독일 슈투트가르트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항공사 관계자는 "안전 확보를 위해 독일 공군기가 KE917편을 에스코트해 인근 공항에 무사히 착륙했다"고 설명했다.

이 여객기에는 승객 216명이 탑승한 상태였다. 항공사 관계자는 "탑승객들은 모두 버스 편을 이용해 취리히 공항으로 수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여객기는 당초 전날 오후 2시 55분께 출발 예정이었으나 중국 상공의 기상 악화로 출발이 3시간여 지연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웹출판 :   2017-07-16 11:40   김동균 기자
입력.편집 :   2017-07-16 11:33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