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전소민이 '런닝맨' 촬영 도중 하차 선언한 이유

기사승인 2017.07.17  11:00:00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SBS 제공)
'런닝맨' 전소민이 촬영 도중 돌연 하차를 선언했다.

16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은 '국민추천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파이널 레이스로 시청자가 추천한 기상천외한 '1% 여행지'로 떠날 최종 멤버와 장소가 결정된다.

최종 벌칙을 피하고자 그 어느 때보다도 치열했던 이 날, 수영장 미션의 벌칙으로 공포의 '플라잉체어'가 등장해 멤버들은 시작부터 팽팽한 긴장감에 휩싸였다.

스피드와 높이 면에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플라잉체어'는 옆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아찔했으며 멤버들은 벌칙 때마다 굴욕 장면을 남겼다. 

'예능 새내기' 전소민은 처음 경험한 '플라잉체어'의 파워에 한동안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멤버들의 부축 하에 덤덤하게 일어선 전소민은 마음을 다잡고 미션을 이어가나 싶더니 갑자기 주저앉으며 "'런닝맨' 못하겠다. 그만두겠다”라고 돌연 하차를 선언해 폭소를 자아냈다. 

멤버들을 공포에 떨게 한 '플라잉체어'의 위력은 오늘(16일) 오후 4시 50분 SBS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컷뉴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웹출판 :   2017-07-17 07:06   관리자
입력.편집 :   2017-07-17 06:55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