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비트코인 가격 치솟자 결제 받아주는 업체 거의 없어

기사승인 2017.07.17  09:22:58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500대 온라인판매업체 중 3곳만 허용…통화보다 투자 자산

 

 

가상통화 비트코인의 가격이 1년 만에 250% 넘게 올랐지만, 온라인에서 결제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받는 업체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건스탠리는 12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세계의 500대 온라인 판매 업체 가운데 3곳에서만 비트코인 결제가 가능하다면서 비트코인 수용이 "사실상 제로(0)이며 줄고 있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가 보도했다. 1년 전에는 비트코인을 받는 업체가 5개였다.

모건스탠리는 비트코인의 빠른 가격 상승과 결제 수단으로 거의 인정되지 않는 것 사이의 차이가 "눈에 띈다"고 지적했다.

모건스탠리는 비트코인의 가격 급등 때문에 "비트코인 소유자들이 비트코인 사용을 꺼린다"고 이유를 들었다. 이들은 비트코인 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건스탠리는 비트코인이 상품과 서비스를 사는데 쓰는 통화라기보다는 투자 자산으로 본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지적했다.

비트코인 거래가 더 느리고 비싸졌다는 점도 비트코인이 결제 수단으로 매력적이지 않은 다른 이유로 꼽혔다. 거래 수수료가 높아졌기 때문에 소액 구매에서 비트코인을 사용할 이유가 없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웹출판 :   2017-07-17 09:22   관리자
입력.편집 :   2017-07-17 09:21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