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한국판 만수르’ 변신 최민수 “B+급 정서 보여줄 것”

기사승인 2017.07.17  22:30:00

연합뉴스

공유
19면  
default_news_ad1

  MBC 수목극 ‘죽어야 사는 남자’
  주인공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 역
“전례없는 캐릭터 맡아 분석 고심”
  과장된 쇼맨십·코믹 연기 기대
  24부작 내일 오후 10시 첫방송

‘죽어야 사는 남자’ 주인공 최민수가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는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입니다. 아직 한국말을 배운지가 얼마 안 돼서요. 크흠.”


오는 19일 첫 방송 하는 MBC TV 새 수목극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주인공 ‘한국판 만수르’,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을 연기하는 배우 최민수(55)는 17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시작부터 코믹함을 잔뜩 발산했다.


베이지색 수트를 입고 나타난 그는 등장부터 극 중 자신의 ‘정확한’ 이름을 말하며 팔굽혀펴기 등 흥이 넘치는 포즈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그는 “이번 작품은 꼭 크루즈 여행을 하는 기분이다. 무릎을 탁 치게 하는 장면이 자주 나올 것”이라면서도 “최고급 자동차만 나오지만 오디오 때문에 에어컨도 못 켜고 더워 죽겠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간만의 코믹 연기를 수락한 계기에 대해 고동선 PD를 언급하며 “전적으로 연출자에 대한 신뢰”라고 답했다.


그가 맡은 역할은 확실히 기존 드라마에서는 잘 볼 수 없던 캐릭터다. 전대미문의 캐릭터를 맡고 나서 어떤 부분에 주안점을 두고 연구했느냐는 질문에는 “사업 노하우를 함부로 얘기할 수는 없다”면서도 결국 일장연설을 했다.


“이 작품 힘들죠. 비교할 수 있는 인물이 없으니까요. 우리 드라마를 말할 때 ‘B급 정서’라는 얘기도 하는데, 약간 B+ 정도로 갑니다. 알리 백작도 19살 때 중동가서 두 손으로 자기 꿈을 일군 자예요. 촌스럽고 구태의연할 수는 있겠지만 생명력이 있죠. 근데, 나도 사실 캐릭터 분석이 잘 안 됩니다.”


작품을 위해 6년 길렀던 머리를 자른 이유에 대해서는 “작품을 시작하면 캐릭터에 맞게 변신을 한다. ‘입금’ 때문에 머리를 자른 건 사실이다”라고 답했다.


백작의 본명 장달구. 1970년대 후반 중동으로 건너가 석유 보두안티아 공화국의 백작이 된 인물이다. 억만장자, CEO, 독신남, 플레이보이 등 그를 따라다니는 수식어조차 범상치 않다. 행동은 자신감 넘치고 과장된 쇼맨십이 동반되는데, 최민수가 어떻게 살리지 주목된다.


19일 오후 10시 첫방송.

 

연합뉴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입력.편집 :   2017-07-17 21:32   김지은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