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울주군 공무원 ‘드론 조종사’ 됐다

기사승인 2017.07.17  22:30:00

조혜정 기자

공유
10면  
default_news_ad1

임세환 주무관, 울산 지자체 첫 자격증 취득

 

울산 울주군 민원지적과 임세환 주무관이 울산 지자체에서는 처음으로 초경량비행장치(드론) 조종자 자격증을 취득했다.



임세환 주무관, 울산 지자체 첫 자격증 취득

울산 울주군 민원지적과 임세환 주무관이 울산 지자체에서는 처음으로 초경량비행장치(드론) 조종자 자격증을 취득했다. 
임 주무관은 지난 5월부터 국가공인 초경량비행장치 전문교육기관(아세아무인항공교육원)에서 1주간의 이론교육과 2주간의 실기교육을 이수한 뒤, 7월 교통안전공단이 주관하는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자격시험’에 응시했다.

임 주무관은 공간정보 협업·지원 서비스 ‘공간다듬이’ 운영과 무인항공시스템(UAS)의 연계활용을 통한 지적 재조사, 국공유지 관리, 재해·재난 예방 등에 드론을 활용할 계획이다.
울주군에서는 모두 3명의 공무원이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자격시험’을 준비했는데, 이 중 임주무관이 먼저 취득했다. 나머지 2명도 3주간의 드론 조종자 교육을 이수하고,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고 있어 올해 모두 자격증을 취득 할 예정이다.
울주군은 지난 5월 1억4,000여만 원을 들여 드론 2대를 샀다.

또 이번 자격증 취득을 통해 전문적인 드론 운영으로 지적재조사 사업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울주군 관계자는 “지적업무 말고도 국공유지 관리나 재해·재난 예방, 지방세 과세 분석 등에도 드론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혜정 기자 jhj74@iusm.co.kr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입력.편집 :   2017-07-17 22:01   김경진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