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이채익 의원 “신재생에너지는 보조에너지 일 뿐”

기사승인 2017.08.10  22:30:00

백주희 기자

공유
5면  
default_news_ad1

한국당, ‘원자력의 과거와 미래’ 특강 

자유한국당 탈원전정책 진상규명 및 대책마련 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채익(남구갑) 의원은 10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한국 원자력의 과거와 미래’라는 주제로 특강을 개최하고 “신재생 에너지는 결단코 보조 전원이지 주 전원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급격한 에너지 정책 공방은 거짓과 진실의 싸움이고 현재와 미래의 싸움”이라며 “우리나라의 원전 안정성은 세계가 인정하는데 정부와 일부 과격 운동권 인사만 인정하지 않으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원전 종사자들과 국민은 오늘의 정책에 절규하고 있기에 한국당 원전특위는 구국하는 애국하는 심정으로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대한 허구와 거짓을 알리고 바로잡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이 의원은 이창건 한국원자력문화진흥원 원장을 특강 연사로 초청했다.

이 박사는 “나는 문재인 대통령이 ‘문대중’ 대통령이 됐으면 한다”면서 “과거 김대중 대통령처럼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제대로 에너지 정책을 입안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날 특강에는 이채익 의원을 비롯해 정우택 원내대표, 김광림 정책위의장, 심재철 국회 부의장, 정갑윤, 이주영, 이철우, 김석기, 김종석, 이종명, 백승주 의원 등이 참석했으며, 원자핵공학과에 재학 중인 대학생 10여명도 함께 자리하며 이창건 박사와 질의응답시간을 가졌다. 
 

백주희 기자 qorwngml0131@iusm.co.kr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