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뜨사' 이영진 "과거 감독에게 전라 촬영 요구받아"

기사승인 2017.08.11  12:15:21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배우 이영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영진이 과거 영화 촬영 시 합의 없는 전라 촬영을 요구받았다고 밝혔다.

10일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뜨사) 2회에는 최근 논란이 된 여배우 A씨와 김기덕 감독의 입장 차에 따른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패널로 출연한 이영진은 과거 한 영화를 언급하며 자신이 겪은 일을 공개했다.

그는 "시나리오에 모든 베드신이 한 줄이었다. 당시 제작사 대표와 미팅을 했는데, 이미지 처리를 할 거라 노출에 대한 부담은 안 가져도 된다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촬영장에 갔더니 첫 촬영, 첫 신, 첫 컷이 남자배우와의 베드신이었다. 그래도 잘 촬영할 수 있겠지 생각했다"며 "갑자기 감독님이 옥상으로 불러 1대1 면담이 이뤄졌다. 어색할 수 있으니 챙겨주려는 마음에 불렀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하지만 기대와는 달랐다. 감독은 '딸같은 배우', '고등학생 다니는 아들이 있는데 그 아들에게 창피한 영화를 만들고 싶지 않아' 등을 운운했다.

이영진은 "작품으로 승부할 거면 작품으로 이야기하지 가정사를 이야기하지 않는데 왜 이러나 했다"고 밝혔다. 감독의 의도는 역시나 노출 요구였다. 

이영진은 이어 "당시는 상세 계약이 없을 때"라며 "단순히 현장에서 설득에 의해 (노출신이나 베드신을) 찍을 수 있는가는 생각해 볼 부분이다"라고 밝혔다. 

또 "대본은 계약서라기보다는 가이드다. 이렇게 찍겠다는 약속 같은 것이다"며 "그러나 뭉뚱그려 쓰는 경우가 많았다. 읽는 사람에 따라 수위가 달라진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이렇게 민감한 사안이라면 철저한 계약 하에 찍어야 한다. 설득이 안 된다면 진행해서는 안 되는 것. 설득이 된다면 계약서를 다시 작성하고 약속도 다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컷뉴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수정 :   2017-08-11 12:15   관리자
웹출판 :   2017-08-11 09:52   관리자
입력.편집 :   2017-08-11 09:41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