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동계 올림픽 이어 동계 패럴림픽도 귀화선수 영입!

기사승인 2017.08.11  09:57:49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12세 때 캐나다로 이민 떠난 원유민, 대한민국 국적 회복

 

 

 

그동안 한국은 빙상 종목에서는 강세를 보였지만 설상 종목에서는 사실상 불모지나 다름없었다. 이 때문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루지와 바이애슬론, 아이스하키, 피겨스케이팅 등 상대적으로 세계적 수준과 차이가 큰 종목은 귀화선수의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들 종목은 귀화 선수의 영입을 통해 '안방 들러리' 신세를 면하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다지고 있다. 단순히 올림픽 출전에 그치지 않고 장기적으로 해당 종목의 성장에 도움을 위해서라도 이들의 특별 귀화는 적극적으로 추진됐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뿐 아니라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을 위한 특별 귀화 선수도 탄생했다. 바로 캐나다 출신의 원유민(29)이 주인공이다.

원유민의 사례는 다소 독특하다. 한국에서 태어나 4살 때 교통사고로 장애를 갖게 된 그는 12살 때 캐나다로 이민을 갔다. 현지에서 자연스레 운동을 접한 그는 지난 2016 리우 패럴림픽에 캐나다 휠체어농구 국가대표로 출전한 경험도 가졌다.

캐나다에서 '올림피언'의 꿈을 이룬 원유민이지만 고국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출전의 꿈은 새로운 도전이었다. 도전 종목은 '눈 위의 마라톤' 노르딕스키. 워낙 국내 저변이 부족한 종목인 데다 캐나다에서부터 운동으로 다져진 체력이 있기에 가능한 시도였다.

 

 

캐나다 휠체어농구 대표 출신의 원유민은 노르딕스키 입문 일주일 만에 장애인 동계체전에서 은메달 2개를 목에 걸 정도로 뛰어난 체력을 자랑했다.(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원유민은 출발부터 남달랐다. 입문 일주일 만에 출전한 지난 2월 전국장애인동계체전 크로스컨트리와 바이애슬론 4km에서 각각 은메달을 목에 걸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결국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와 대한장애인노르딕스키연맹(회장 배동현)은 원유민의 특별귀화를 추진했다.

결국 캐나다 국적의 원유민은 지난 7월 26일 법무부로부터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했다. 한국 장애인 체육 최초의 귀화선수 탄생의 순간이다. 동시에 고국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 패럴림픽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하겠다는 원유민의 꿈이 시작됐다.

현재 뉴질랜드에서 노르딕스키 국가대표 전지훈련을 소화중인 원유민은 평창 동계 패럴림픽 참가를 위해 또 하나의 과제가 남았다. 오는 12월 캐나다에서 열리는 2017 캔모어 세계장애인노르딕스키 월드컵에 참가해 평창 동계 패럴림픽 출전권을 확보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국가대표 선발 경쟁에서도 승리해야 한다. 

평창 동계 패럴림픽 출전의 꿈을 이루기 위한 첫 번째 과정을 통과한 원유민은 "다시 대한민국 국적을 받을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비인기종목인 장애인 노르딕스키뿐만 아니라 동계 패럴림픽을 널리 알리도록 노력하겠다. 남은 시간 열심히 훈련해 내년 평창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노컷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