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나눔·상생 실현 공공기관이 앞장”

기사승인 2017.09.13  22:30:00

주성미 기자

공유
10면  
default_news_ad1

고용부 울산지청, 울산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 실천 협약식
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동서발전 등 12개 기관
사회적기업 성장발전·판로개척 공동협력 약속


 

고용노동부 울산지청과 울산시,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 , 한국동서발전(주) 등 9개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등은 13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사회적기업의 제품을 우선구매하는 데 적극 나서기로 약속했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13일 울산시,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 , 한국동서발전(주) 등 9개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등과 함께 지역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구매 실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12개 기관은 울산지역 사회적기업 제품을 우선구매하기 위해 노력하고, 지역 사회적기업의 성장발전과 판로개척을 위해 공동협력하기로 하는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협약식에 이어 기관별 공공구매 담당자 50여명을 대상으로 제도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회가 진행됐다. 30여개 지역 사회적기업이 직접 공공구매 담당자에게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하는 구매상담 부스도 운영했다.
양정열 울산지청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의 모든 공공기관이 나눔과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길 바란다”며 “앞으로 지자체와 교육청, 지역대학, 기업체 등을 대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확산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울산지역에는 64개 사회적 기업과 38개 예비사회적기업이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총매출액은 562억원, 유급 근로자수는 1,190명으로 이 가운데 취약계층은 61%(728명), 정규직 비율은 85%다. 
    

주성미 기자 jsm3864@iusm.co.kr

입력.편집 :   2017-09-13 21:41   김경진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