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아이폰9는 없다…차기작 명칭은 '아이폰 요세미티(?)'

기사승인 2017.09.14  07:34:38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X(10) 때문에 9는 설 자리 잃어…자연에서 이름 따올 듯"

 

 

애플 아이폰X 공개

애플이 스마트폰 새 모델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와 아이폰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텐)을 공개함에 따라 중간에 낀 아이폰9의 운명에 관심이 쏠린다.

미 IT매체 시넷(CNET)은 13일(현지시간) '애플이 아이폰9를 죽였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아이폰X가 '텐(10)'으로 명명되면서 아이폰9는 자동으로 설 자리를 잃었다고 관측했다.

애플이 전날 공개한 아이폰X은 3차원 스캐닝 페이스ID,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패널, 홈버튼 삭제, 무선충전, 증강현실(AR) 기술 등을 도입한 신제품이다.

반면 아이폰8과 8플러스는 지난해 나온 아이폰7·7플러스를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지난 2009년 이후 애플은 짝수해에는 숫자를 바꾼 새 모델을 내놓고, 홀수해에는 숫자를 바꾸지 않고 's'만 붙인 업그레이드 제품을 발표하는 전략을 써왔다.

따라서 원래는 올해 9월에는 아이폰7s가 나올 차례였다.

그러나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밝혔듯이 올해가 아이폰 개발 10주년을 맞는 해라 의미를 잔뜩 부여해 아이폰X을 내놓았다.

시넷은 "아이폰X 다음 내년에 나올 새 스마트폰은 어떤 이름을 붙일 수 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시넷은 애플이 아이폰9로 다시 돌아갈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아이폰 뒤에 새로운 이름을 붙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력한 후보 중에는 애플 본사(쿠퍼티노)가 있는 미 캘리포니아의 유명한 자연 유산이나 동물명이 거론되고 있다.

시넷은 "애플이 매킨토시 컴퓨터의 운영체제로 Mac OS 마운틴 라이언, Mac OS 요세미티를 명명한 사실을 상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음 아이폰 이름으로 '아이폰 요세미티' 또는 '아이폰 세쿼이아(캘리포니아의 국립공원)'를 떠올릴 수 있다고 시넷은 전했다.

연합뉴스

웹출판 :   2017-09-14 07:34   관리자
입력.편집 :   2017-09-14 07:33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