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입주 사흘 만에…원룸 가전제품 팔아넘긴 중국인 세입자

기사승인 2017.10.12  11:00:0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절도(일러스트)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월세로 입주한 원룸의 가전제품을 팔아넘긴 혐의(절도)로 중국인 A(23·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29일 오전 10시 30분께 전주시 중화산동 원룸의 TV와 세탁기, 냉장고 등 150만원 상당의 가전제품을 중고 매매상에게 판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입주 사흘째인 이날 중고 매매상이 가져온 1t 트럭에 가전제품을 옮겨 실었다.

이 가전제품들은 입주자에게 편의를 제공하려고 원룸 주인 B(37·여)씨가 비치한 것이었다.

B씨는 폐쇄회로(CC)TV로 A씨의 황당한 행각을 뒤늦게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임대차 계약을 했으니 가전제품도 내 것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웹출판 :   2017-10-12 01:58   김동균 기자
입력.편집 :   2017-10-12 01:50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