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유리정원' 문근영, "과학도 캐릭터? 힘들어도 행복했다"

기사승인 2017.10.13  14:00:00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배우 문근영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감독 신수원)의 배우 문근영이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문근영은 12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산영화제) 개막작 기자회견에서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재연이라는 캐릭터에 깊은 끌림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 연구 아이템과 사랑 모두를 빼앗기고 숲 속 유리정원에 스스로 고립시킨 과학도 재연 역을 맡았다. 

문근영은 그 끌림의 이유에 대해 "(재연이) 아픔을 가지고 있어서일 수도 있고, 아픔으로 인해 상처받고 훼손된 순수함을 지키고자 하는 욕망이 있어서 그랬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굉장히 다른 부분의 매력이 공존하는 캐릭터라 끌렸다. (캐릭터에 대한) 인간적인 애정일 수도 있고, 배우로서의 욕심일 수도 있다. 잘 이해하고 표현하고 연기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했다. 힘든 점도 많았지만 재연으로 살 수 있어 행복한 점이 더 많았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주연작으로 부산영화제에 처음 참석하는 소감도 이야기했다.

문근영은 "부산영화제에 몇 번 참석을 했지만 제 영화로 참석한 적은 없었다. 개막작으로 이렇게 참석하게 돼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아무래도 아시아에서 가장 큰 영화제이고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는 영화제에서 '유리정원'을 선보일 수 있어서 굉장히 기쁘다"라고 벅찬 마음을 내비쳤다. 

'유리정원'은 세상으로부터 숨은 한 과학도와 과학도의 이야기로 소설을 쓴 베스트셀러 작가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늘(12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개막식 이후 상영돼 처음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노컷뉴스

기사 수정 :   2017-10-14 14:53   김동균 기자
입력.편집 :   2017-10-13 01:57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