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노벨리스-일본 고베제강 합작회사 '울산알루미늄' 출범

기사승인 2017.10.13  11:27:4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울산공단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시는 노벨리스와 고베제강이 합작한 신설법인 '울산알루미늄주식회사'가 출범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합작은 노벨리스 울산공장에 고베제강이 3억1천500만 달러의 지분투자를 하는 방식이며, 울산을 본사로 한다.

노벨리스는 글로벌 압연 알루미늄 시장에서 최대 규모와 기술력을 자랑하고, 고베철강은 일본 3대 철강회사이자 알루미늄과 구리제품 공급사다.

시는 이들 회사의 합작으로 울산이 아시아 알루미늄 산업을 견인하는 생산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 중국에 편중된 알루미늄의 제품 수출처를 일본시장으로 다변화하고, 연간 15만t의 안정적 일본 판매처 확보가 가능해졌다.

울산알루미늄은 국내 고급차 시장의 경량화 수요 확대에 대비한 국내 판매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어서 울산에 열처리 공장 등의 추가 증설 투자가 예상된다.

울산알루미늄은 이날 울산시 남구 여천동 본사에서 창립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에는 오규택 울산시 경제부시장,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사티쉬 파이 힌달코 사장, 스티브 피셔 노벨리스 사장, 아키라 카네코 고베제강 알루미늄·구리 사업부 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경과보고, 환영사, 축사, 투자협력 MOU 체결, 퍼포먼스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울산시와 노벨리스 및 고베제강은 '전략적 투자협력 파트너십 구축 MOU'를 체결했다. 투자사의 전략적 투자와 울산시의 지원사항에 대한 기본적인 합의사항을 규정했다.

MOU를 통해 노벨리스와 고베제강 합작법인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향후 울산알루미늄 사업 관련 투자를 확대할 때 울산을 투자처로 적극 고려하기로 했다.

시는 합작법인에 대한 인허가 지원 및 애로사항 해결, 투자 인센티브 지원을 약속했다.

울산알루미늄은 아시아 시장에 알루미늄 압연 제품을 공급하는 생산 설비를 갖추고 6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한편 9월 말 현재 울산의 외국인직접투자(신고기준) 실적은 13건 5억396만 달러로, 지난해 전체 9건 2억7천300만 달러와 비교해 금액 면에서 두 배에 달했다.

연합뉴스

기사 수정 :   2017-10-15 01:37   관리자
웹출판 :   2017-10-13 11:31   관리자
입력.편집 :   2017-10-13 11:28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