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울산장애인미술협회 ‘그림향기展’
6일 중구문화의전당 별빛마루

기사승인 2017.11.14  22:30:00

이다예 기자

공유
18면  
default_news_ad1

장애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역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울산 장애인들의 전시회가 펼쳐진다.

 



울산장애인미술협회(회장 김미라)는 열일곱 번째 회원전 ‘그림향기전’을 16일부터 중구문화의전당 별빛마루 전시장에서 마련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4월부터 실시 중인 ‘2017년 그림향기, 민들레 홀시되어 날다’ 수업(유화, 문인화, 도자기)의 결과발표회기도 하다. 이 수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의 지원사업인 ‘장애인 문화예술향수지원사업’ 일환으로 진행됐다.

유정민 작 ‘대 속 맑은 바람’.



아울러 협회 내 동아리 ‘그림숲’ 회원들의 도자기 핸드페인팅 체험을 통한 ‘도자기에 그려진 일곱빛깔 무지개’ 작품전도 함께 선보인다.

전시 오프닝은 16일 오후 6시30분이다. 전시는 오는 20일까지. 문의 울산장애인미술협회 010-8401-7080. 

이다예 기자 yeda0408@iusm.co.kr

입력.편집 :   2017-11-14 20:54   김윤광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