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검찰,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영장…협회돈, 전병헌 前비서관에

기사승인 2017.11.15  14:06:31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의원 시절 명예회장으로 있던 협회에 롯데홈쇼핑이 낸 수억원대 후원금 일부가 횡령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협회 간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협회 자금 유용과 자금세탁, 허위급여 지급 등 혐의로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A씨에 대해 전날 오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전날 회장 직무대행인 A씨 등 협회 간부 2명을 긴급체포해 조사를 하다 나머지 간부 1명은 조사를 마친 뒤 석방했다.

이들은 뇌물과 횡령 혐의로 구속된 전병헌 정무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인 윤모씨 등이 롯데홈쇼핑 후원금 3억원 가운데 1억여원을 빼돌리는 과정에 관여한 혐의가 있다.

검찰은 협회에 직함이 없는 윤씨가 협회 법인카드로 유흥주점 등에서 1억원을 사용한 정황도 파악한 상태다.

검찰은 또 롯데홈쇼핑 외에 다른 대기업 홈쇼핑업체가 e스포츠협회에 1억원을 기부한 경위에 대해서도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된 윤씨에 이어 e스포츠협회 간부에까지 구속영장이 청구되면서 전 수석에 대한 소환 조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당시 방송 재승인 허가 시기에 있던 롯데 측이 윤씨가 아닌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이던 전 수석을 바라보고 돈을 건넸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전 수석은 그러나 “지나치게 무리한 그런 보도와 관련해서는 언론중재위에 제소를 하나하나 해 나갈 것”이라며 의혹을 거듭 부인하고 있다.

노컷뉴스

웹출판 :   2017-11-15 14:06   김동균 기자
입력.편집 :   2017-11-15 14:01   고태헌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