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7

김주혁 사고원인 뭘까…드론·3D스캐너 동원해 현장조사

기사승인 2017.11.15  14:06:31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경찰·도로교통공단 사고 지점서 합동 조사…사고 상황 정밀 재현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고(故) 김주혁씨의 사고 당시 상황을 재현해 원인을 찾기 위한 경찰과 도로교통공단의 합동 현장조사가 15일 진행됐다.

도로교통공단 사고조사 담당 직원 10여명은 서울 강남경찰서의 지원을 받아 이날 오전 11시부터 사고 지점인 강남구 삼성동 현대아이파크 아파트 앞 현장을 꼼꼼히 관찰했다.

이들은 김씨의 벤츠 SUV '지바겐'이 그랜저 승용차와 접촉사고를 내고서 갑자기 돌진해 인도로 올라갈 때 턱과 부딪힌 지점과 턱이 깨진 모습 등을 촬영하고, 흰색 스프레이 페인트(래커)로 표시했다.

이어 지바겐이 인도로 올라서 아파트 계단 아래로 굴러떨어지기 전까지 바닥에 남긴 타이어 자국을 세밀히 살폈다. 이 역시 바퀴별로 구분해 래커를 칠했다.

황색 삼각대 위에 올려진 거리측정기를 통해 김씨 차량이 충돌했던 지점 간의 거리도 정밀하게 실측했다.

이날 현장조사에서 사고원인을 밝히기 위한 가장 핵심적인 장비는 3차원(3D) 스캐너와 드론이었다.

3D 스캐너를 이용하면 사고 지점을 3차원으로 재구성할 수 있다.

김씨 차량 등 여러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얻은 정보를 이 영상과 결합하면 사고 당시 상황을 상당 부분 실제와 가깝게 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구간 차량 통행을 통제한 채 드론도 띄웠다. 하늘에서 사고 현장을 조감하는 영상과 사진도 찍기 위해서였다.

공단은 이들 장비에서 얻은 정보를 이용해 교통사고 분석서를 작성할 계획이다.

김주혁 교통사고 현장조사
김주혁 교통사고 현장조사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서 강남경찰서와 도로교통공단 관계자 등이 배우 고 김주혁 씨의 교통사고와 관련한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김씨 시신 부검 결과 김씨가 사고 당시 음주나 약물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진 상황에서 공단의 분석 결과를 통해 사고 경위 등을 추가로 확인할 방침이다.

국과수는 조직검사 결과 미량의 항히스타민제 이외에 음주·약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전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항히스타민제가 0.7㎎ 이상 검출됐다면 이상 증상이 있을 수 있다고 예측할 수 있으나 김씨의 경우 0.0007㎎ 수준이었다"며 "국과수는 김씨가 항히스타민제를 포함한 약을 3∼4일 전에 먹은 것으로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국과수는 김씨의 차량 '지바겐'에 결함이 있었는지 정밀 감정도 진행 중이다. 감정 결과는 약 1달 뒤에 나올 전망이다.

연합뉴스

웹출판 :   2017-11-15 14:06   김동균 기자
입력.편집 :   2017-11-15 14:02   김동균 기자
ad28
ad2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9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