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윤태진 아나, 스토킹 피해 호소 "정말 공포… 제발 그만"

기사승인 2017.12.05  09:43:32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윤태진 아나운서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 (코엔스타즈 제공, 윤태진 인스타그램 캡처=노컷뉴스)

윤태진 아나운서가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 

윤 아나운서는 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화창 사진 한 장과 함께 짤막한 글을 올렸다. 

대화창에는 "동양동 아파트 앞이다", "안 자는 거 안다", "불 켜져 있네", "당장 나와라", "뺨 한 대 맞아줄 테니 벨 누를까", "소리 한 번 칠까" 등의 메시지가 떠 있다.

윤 아나운서는 "정말 무대응이 답이라 생각했어요. 이것도 관심이고 사랑이겠지 싶어서요. 허황된 이야기들도 저번보다 강도가 더 심해졌습니다"라며 "저를 응원해서든 싫어해서든 그만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윤 아나운서는 "이건 저에게 정말 공포예요. 저번에도 이랬을 때 죄 없는 지인들 피해 보고 제가 제 집을 오가면서 한참을 고생했습니다. 어떻게 하겠다는 게 아닙니다. 제발 그냥 그만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자극 받을 말들이 많은 것 같아 댓글은 막았습니다. 내일 여러분이 조언해주신 내용들 참고해서 최소한의 조치해 둘게요. 늦은 시간인데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KBS N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약한 윤태진 아나운서는 지난해 초 엔터테인먼트사 코엔과 전속계약을 맺고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노컷뉴스

웹출판 :   2017-12-05 09:43   고태헌 기자
입력.편집 :   2017-12-05 09:39   고태헌 기자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