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영흥도 갯벌서 선창1호 선장 시신 발견…아들이 확인

기사승인 2017.12.05  11:09:03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갯벌에 누운 채 발견…경기 시화병원으로 시신 옮길 예정

선창 1호 선장 시신 발견된 영흥도 갯벌
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용담 해수욕장 담단 갯벌에서 해경 관계자 등이 선창 1호 선장 오모(70)씨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오씨의 아들은 시신 발견 소식을 듣고 이날 오전 10시 25분께 육안으로 아버지임을 확인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인천 영흥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낚싯배 추돌 사고의 실종자 2명을 찾는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사고 지점 인근 해상에서 선창1호 선장의 시신이 발견됐다.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5일 오전 9시 37분께 인천시 영흥도 용담해수욕장 남단 갯벌에서 수색 작업을 하던 인천 남부소방서 소방관이 검은색 상·하의를 착용한 채 누워 숨져 있는 선창1호 선장 오모(70)씨를 발견했다.

시신발견 소식을 들은 오씨의 아들은 이날 오전 10시 25분께 육안으로 아버지임을 확인했다.

이날 시신이 발견된 용담해수욕장 남단은 사고 지점으로부터 남서방 2.7∼3㎞ 떨어진 곳이다.

오씨의 시신은 이날 경기 시화병원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해경은 사고가 발생한 이달 3일부터 이날까지 사흘째 실종자들을 찾는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고 지점 인근 해상과 육지를 9개 구역으로 구분해 해군과 육상경찰 등의 지원을 받아 수색했다.

해상에는 함정 67척·항공기 15대·잠수요원 82명이, 육상에는 경찰관 740명과 군인 130명 등 1천300여 명이 투입됐다.

해경은 나머지 실종자 1명의 수색 작업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연합뉴스

웹출판 :   2017-12-05 11:09   고태헌 기자
입력.편집 :   2017-12-05 11:08   고태헌 기자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