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울산지역 드론 공역 ‘UA 38 ULJU’ 오늘 발효
기업 경쟁력 강화·동호회 증가…지역 드론산업 발전 기대

기사승인 2017.12.06  22:30:00

강태아 기자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울주군 삼동면 하잠리 5만2,000㎡…고도 150m 내 비행 가능
울산정보산업진흥원, 기상정보표지 시스템·레이싱장 등 지원
드론체험장 예산 확보 실패…내년 추경예산 반영돼 추진될 듯
UNIST·울산대·울산과학대·드론협회 등과 산업 육성 협력 협약

허가를 받지 않고 드론을 띄울 수 있는 공역 ‘UA(Ultralight vehicle flight areas 초경량비행장치 비행구역) 38 ULJU(울주)’가 7일부터 공식 발효된다.

드론 생태계의 기초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될 드론 공역이 국내에서 8번째 울산에도 생김에 따라 지역 드론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에 발맞춰 울산정보산업진흥원과 울산과학기술원(UNIST) 극한환경무인기센터, 울산드론협회등은 드론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은 드론 공역이 발효됨에 따라 다음달부터 두달에 걸쳐 1억원을 들여 기상정보표지 시스템, 휴게공간, 정비작업대, 간이 레이싱장, 안전페스 등을 갖춰 편의시설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월 울산광역시 울주군 삼동면 하잠리 일원 약 5만2,000㎡를 드론 전용 비행구역(초경량비행장치 비행구역, 공역)으로 지정했다.

드론 전용 비행구역인 공역에서는 고도 150m 이내에서 무게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드론을 날릴 수 있다. 드론은 추락 등 안전사고 문제 때문에 도심이나 비행장, 산업단지, 군사시설, 원자력발전소 등지 주변에서는 띄우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울산은 울산비행장 주변은 반경 9㎞ 이내가 비행금지 구역이고 외곽지인 울주군 곳곳은 군부대가 산재한 군사보호구역이어서 드론 비행구역 설정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로인해 드론 시범사업자인 UNIST와 드론 실증화 사업자인 유시스 등은 드론 시범비행을 하기 위해 허가 공역이 있는 인근 부산이나 대구로 가야 했다. 

드론 공역 확보로 울산 드론 산업 발전의 초석이 마련됨에 따라 드론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드론 취미 활성화와 드론동호회 증가 등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공역 운영으로 울산지역 드론 관련 사업들이 내년부터 본격화 될 전망이다.

해오름동맹 도시들간에 공공용 드론을 활용하는 사업도 2억2,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돼 진행되고 드론기반 소형무인 화물 물류시스템 실증사업도 추진된다.

하지만 2억원을 들여 추진될 예정이던 드론체험장 조성 사업은 예산 확보에 실패함에 따라 내년 추경 사업에나 반영된 뒤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공역 운영을 주도하고 있는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은 6일 롯데호텔에서 UNIST 극한환경무인기센터, 울산대학교 산학협력단, 울산과학대학교 산학협력단,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울산드론협회 등과 드론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지역 드론산업 육성을 위한 협력 및 네트워크 구축, 정보교류를 통한 협력사업 발굴과 기술개발 기반 마련, 드론산업 전문인력 양성과 지역산업에 적용 가능한 성공모델 확산 등을 내용으로 한 협약이다.

장광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최근 드론 공역 확보로 드론산업 발전의 초석이 마련된 상황에서 이번 협약은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협약 기관이 협력해 드론산업 육성과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태아 기자 kt25@iusm.co.kr

입력.편집 :   2017-12-06 21:14   김형식 기자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