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양현종,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까지 ‘싹쓸이’

기사승인 2017.12.06  22:30:00

연합뉴스

공유
20면  
default_news_ad1

“내년엔 올해보다 더 잘하는게 목표”



프로야구 첫 통합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KIA 타이거즈 투수 양현종이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도 거머쥐었다.

양현종은 6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양현종은 상금 1천만원과 함께 순금 도금 글러브를 받았다.

양현종은 올해 정규시즌 20승 6패, 평균자책점 3.44를 기록하고 한국시리즈에서는 1승(완봉승) 1세이브로 KIA의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이끌었다.

사상 처음으로 정규시즌·한국시리즈 MVP를 모두 휩쓴 양현종은 전날 선수가 직접 뽑는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 올해의 선수상도 받았다.

양현종은 “야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20승 등 좋은 기록을 세운 올해를 돌아보면서는 “실감이 안 났지만, 시즌 끝나고 제 동영상을 보면서 돌이켜보면 힘든 시간 속에서도 ‘20승을 했구나'라는 뿌듯한 생각이 든다. 기분 좋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잘하는 게 개인적인 목표”라며 “저희 팀이 2년 연속, 3년 연속으로 우승하는 강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인상은 넥센 히어로즈 이정후에게 돌아갔다. 이정후는 고졸 신인 최초로 전 경기(144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4(552타수 179안타), 111득점을 기록, 역대 신인 최다 안타와 최다 득점을 새로 썼다.

최고투수상은 14승 9패 평균자책점 3.14를 기록한 장원준(두산 베어스), 최고타자상은 홈런왕(46홈런) 최정(SK 와이번스), 최고구원투수상은 구원왕(37세이브) 손승락(롯데 자이언츠)이 받았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국민타자' 이승엽(전 삼성 라이온즈)과 부상을 털고 마운드 복귀에 성공한 메이저리거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특별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입력.편집 :   2017-12-06 21:31   김윤광 기자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