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해양경찰청, 해양재난 대응 국제콘퍼런스 개최

기사승인 2017.12.07  11:00:02

김성대 기자

공유
default_news_ad1

6~7일 허베이스피리트호 사고 10년 맞아 해양재난 성과와 미래 전망

2017 해양재난 대응 국제콘퍼런스

지난 2007년 12월 7일 충남 태안 만리포 인근 해상에서 해상크레인선과 부딪혀 발생한 30만 톤급의 대형 기름 운반선인 허베이스피리트호의 사고 10주년을 맞아 우리나라 해양재난 성과와 미래를 전망하는 해양재난대응 국제콘퍼런스가 부산에서 열렸다.

남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류춘열)은 허베이스피리트호 유류오염 사고가 발생한 지 10년째 되는 날을 맞아 6일부터 7일까지 이틀간에 걸쳐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해양재난대응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국제해사기구(IMO), 국제유조선 선주연맹(ITOPF) 등 국제기구 및 중국, 일본, 러시아 해양오염사고 대응 관련 정부 대표를 비롯해 국내외 해양재난 전문가 200여 명이 참여했다.

특히 허베이스피리트호 사고 당시 방제현장 기술자문을 했던 리처드 존슨(Richard Johnson) ITOPF 기술국장, 미국 해안경비대 소속으로 역대 최대 기름유출 사고였던 디프워터호라이즌호 사고 시 현장 지휘를 맡았던 아렉스 아바니(Arex Avanni) 미국 국토안보부 차관 수석참모 등도 참석해 대응사례를 공유해 눈길을 끈다.

이번 콘퍼런스는 과거 허베이스피리트호 사고와 같은 대형해양오염 사고의 교훈을 되새겨 우리나라 해양재난 대응의 미래를 준비하는 데 초점을 맞춰 학술행사와 부대행사로 나뉘어 진행된다.

특히 학술행사에서는 과거 사고사례 발표와 함께 현 주요 선진 해양국가의 해양사고 대응정책을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해양재난 대응의 미래 방향에 대한 논의의 장으로 진행된다.

부대행사로는 나노 뜰채, 자갈 세척기, 소형파공봉쇄 로봇 등 효과적인 방제 활동을 위한 연구성과물 전시가 진행되고, 실제 해양재난 대응 과정을 보여줄 수 있는 시연과 체험도 이루어진다.

국제해사기구(IMO) 임기택 사무총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허베이스피리트호 사고 시 123만 명의 자원봉사자와 정부의 대응은 세계가 놀랄만한 것이었으며, 지난 10년을 발판삼아 앞으로 100년을 준비하는 행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를 개최한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은 “허베이스피리트호 등 대규모 해양오염사고의 경험을 토대로 변화하는 국제환경에 발맞춰 과학적이고 적극적으로 해양재난에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대 기자 kimsd727@iusm.co.kr

입력.편집 :   2017-12-07 10:40   고태헌 기자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