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울산에 드론 전용 비행구역 설정…드론산업 발전 기대

기사승인 2017.12.07  19:00: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국내 8번째, 울주군 삼동면 하잠리 일대 5만2천㎡

울산 드론 비행구역 [울산시 제공]

울산지역 초경량비행장치 비행구역인 'UA(Ultralight Vehicle Flight Areas) 38 ULJU(울주)'가 7일부터 발효된다.

비행구역으로 지정된 UA 38 ULJU는 울산시 울주군 삼동면 하잠리 일대로 면적은 5만2천㎡다.

이 지역에서는 고도 150m 이내에서 무게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드론을 날릴 수 있다.

울산은 고리·월성원자력발전소의 원전방사선비상계획구역, 현대중공업·현대자동차·석유화학공단이 밀집한 국가산업단지 산업시설 보호구역, 울산비행장 관제구역, 군부대가 산재한 군사보호구역 등이 많다.

이 때문에 도심이나 그 주변에는 레저용은 물론 산업용 드론을 띄울 수 있는 공간이 거의 없었다.

울산시는 이번 초경량비행장치 비행구역이 지역 드론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드론 생태계의 기초 인프라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드론을 취미로 하는 문화가 확산하고 동호회도 증가할 전망이다.

울산시는 기상정보표시스템, 간이 레이싱장, 안전 펜스 등 편의시설을 마련해 비행구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앞서 11월에는 지역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한 울산드론협회가 출범했다.

내년에는 드론 미션대회(5월)와 드론교육·발전세미나도 연다.

시 관계자는 "드론은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첨단기술 융합산업으로, 여러 분야에서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만큼 이번 비행구역 지정으로 울산 드론산업 발전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전국으로는 청라·미호천·김해 등 7개 드론 전용 비행구역이 설정돼 있다.

연합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