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감사원장 후보자에 최재형 사법연수원장

기사승인 2017.12.07  22:30:00

조혜정 기자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靑 “공공부문 불합리 걷을 적임자”
인사청문회·임명동의안 관문 남아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새 정부의 첫 감사원장 후보자에 최재형(61·사진) 사법연수원장을 지명했다.
최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표결을 거쳐 4년의 임기에 들어가게 된다.
만약 임명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황찬현 전 감사원장의 지난 1일 퇴임으로 수장 공백 사태를 맞은 감사원이 정상 가동될 전망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최 후보자는 1986년 판사 임용 후 30여년간 민·형사, 헌법 등 다양한 영역에서 법관으로서의 소신에 따라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권익보호, 국민의 기본권 보장을 위해 노력해 온 법조인”이라며 “감사원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수호하면서 헌법상 부여된 회계 감사와 직무감찰을 엄정히 수행해 감사 운영의 독립성·투명성·공정성을 강화하고 공공부문 내의 불합리한 부분을 걷어내 깨끗하고 바른 공직사회와 신뢰받는 정부를 실현해 나갈 적임자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과거 연수원 시절 거동이 불편한 동료를 2년간 업고 출퇴근시키고 자녀 2명과 함께 13개 구호단체에 4,000여만 원을 기부하는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대한 관심과 봉사활동을 실천해 법원 내 봉사 관련 미담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7대 비리’ 인선 기준 충족 여부와 관련해 “그 기준에 최대한 맞추기 위해 노력했고 그 때문에 인선도 좀 늦어진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조혜정 기자 jhj74@iusm.co.kr

입력.편집 :   2017-12-07 21:32   김경진 기자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