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일본 관방장관 "위안부합의, 착실한 실시 요구…1㎜도 못움직여"

기사승인 2018.01.09  14:34:39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일본 스가 관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것으로, 계속해서 착실히 실시될 수 있도록 한국 측에 강력히 요구해 갈 것"이라고 9일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오후에 한일 합의에 대해 후속조치를 발표할 예정인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현시점에서 내용에 대한 거론은 자제하고 싶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스가 장관은 "우리나라 입장은 명확하다"고 강조한 뒤 "한일 합의는 협상 끝에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합의돼 정상 간에도 내용을 확인한 것"이라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로부터도 높이 평가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합의가 착실히 실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재차 말한 뒤 "1㎜도 움직일 생각은 없으며 이는 전혀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어 이날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회담에 대해선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 의향을 나타내고 있는 것, 이러한 자세 변화는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지역 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하고 절박한 위협"이라며 "한미일, 미·일이 협력하면서 북한 정책을 변경시키기 위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압력을 가해간다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