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회담 취재온 北기자 "오늘 분위기가 특히 좋다"

기사승인 2018.01.09  17:13:33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北 대표단 지원단에 대남라인 핵심 맹경일 포함

회담장 동시 입장하는 남북대표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9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북측 기자단과의 대화에서도 감지됐다.

조선중앙통신 소속이라 소개한 한 북측 기자는 이날 오전 회의장에서 남측 취재진에게 "회담을 좀 많이 취재해봤는데 분위기가 오늘 특히 좋다"고 귀띔했다.

모두 6명인 북측 기자들은 남측 취재진에 시종 호의적이고 부드러운 태도로 "남조선 쪽에선 기자들 몇 명 왔느냐", "어느 회사 소속이냐", "날씨가 오늘은 많이 춥다"와 같은 질문을 가볍게 던졌다.

남측 취재진이 '통일부 출입기자'라고 하자 처음에는 잘 이해하지 못하다가 '통일부를 담당하는 기자'라고 설명하니 알아듣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북측 회담 대표단의 지원단에 맹경일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포함됐다고 회담 소식통이 전했다.

맹경일은 북한 대남라인의 핵심인물로 이번 대표단에 포함될 것으로 관측되기도 했지만 대표단에는 빠졌다.

2015년 평양을 방문한 이희호 여사를 공항에서 영접했고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당시 북한 최고위급 3인방 황병서·최룡해·김양건이 전격 방남했을 때도 대표단의 일원이었다.

맹경일은 이번 회담 대표단 못지않게 남측을 상대해본 경험이 많은 인물이지만 이번 회담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2015년 방북한 이희호 여사를 영접하는 맹경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