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울산암각화박물관, 학술지 <고래와 바위그림> 발간

기사승인 2018.01.12  08:51:28

고은정

공유
default_news_ad1
고래와 바위그림 학술지


국제적인 홍보를 위해 영문판도 함께 발간됐다.

주요 내용은 △장-류익 르 껠렉(프랑스 아프리카 연구소장)의 ‘고래에 관한 오랜 설화’ △호망 삐죠(프랑스 국립과학연구센터)의 ‘구석기 시대 예술에 표현된 고래에 관한 묘사’와 △마티아스 스트레커(볼리비아 암각화연구회)와 호세 베링구어(칠레 산티구아 프레 콜롬비아 예술박물관)의 ‘칠레와 페루의 선(先)스페인시대 바위그림에 표현된 고래 및 고래목 동물의 도상’ 등이 실렸다.

또한 △폴 타숑(호주 그리스피대학교)의 ‘호주 암각화의 고래와 돌고래 그리고 듀공’, △에카트리나 데블렛(러시아 아카데미 고고학연구소)의 ‘북극 지역에 위치한 펙티멜 바위그림 유적의 성스러운 풍경’ △장석호 연구위원(동북아역사재단)의 ‘한반도 울산 대곡리 암각화 속에 표현된 고래 및 포경 관련 형상에 대하여’ △카즈하루 타케하나(前 일본 하코다테 국립기술대학)의 ‘일본 아이누족의 고래 사냥과 선사시대의 전통’을 시작으로 △트론드 로도엔(노르웨이 베르겐대학박물관)의 ‘노르웨이 북부 전통 암각화에 나타나는 고래 그림들, 그리고 신화 및 종교에 관련한 잠재적인 중요성’이 수록됐다.

이와 함께 △에두아르 그레쉬니코브(러시아 쿠르차토프 국립연구센터)의 ‘아시아 북극의 고래 사냥꾼과 그들의 장비’, △릴리아나 자니크(영국 캠브리지대학교)의 ‘선사시대의 해양 수렵에 대한 독립 증거로서의 바위그림’, △조파리 드 쉘뤼(프랑스 국립발전연구원)의 ‘반구대암각화와 정주 수렵채집민들의 유산’, △이상목(울산암각화박물관) ‘반구대 암각화와 선사시대 고래사냥’ △하인수(복천박물관)‘한반도 남부지역의 신석기 문화’ △황창한(울산문화재연구원)의 ‘울산 외항강 일대의 신석기시대 유적’ △유병일(동서문물연구원)의 ‘울산에서 출토한 고래유체와 포획에 대한 일고찰’ 등이 게재되어 있다.

암각화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학술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앞둔 반구대암각화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Outstanding Universal Value) 규명을 위해 국제적으로 저명한 석학들이 함께 저술에 참여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울산암각화박물관은 이번 학술지를 국내외 관련 연구기관 및 연구자 등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울산암각화박물관(052-229-4792)으로 문의하면 된다.

고은정 kowriter1@iusm.co.kr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