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아베 총리 "한국측 위안부 새방침 절대 수용 못한다"

기사승인 2018.01.12  11:32:24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4일 "기존의 연장선상이 아니라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정말로 필요한 방위력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미에(三重) 현 이세(伊勢) 시에 있는 이세신궁을 참배한 뒤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북 대응에 대해선 "정책을 변경시키기 위해 의연한 외교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2일 강경화 외교장관이 최근 한일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밝힌데 대해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그는 이날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간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합의는 국가와 국가간 약속으로,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아베 총리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측의 새 입장 발표 이후 자신의 견해를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일본측은 성의를 갖고 한일합의를 이행해 왔다"며 "한국측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