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5

박지성 모친상, “전혀 말도 통하지 않는 나라에 오로지 나를 돌봐주시기 위해 오셔”

기사승인 2018.01.12  16:25:47

이동엽 기자

공유
default_news_ad1
ad36
ad37
사진 : 방송캡쳐 디지털미디어국 webmaster@iusm.co.kr

12일 박지성 모친상 소식이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박지성이 부모님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 인터뷰가 덩달아 주목을 받고 있다.

박지성은 앞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부모님의 존재에 대해 '희생'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며 "지금 내가 여기에 있게 만들어 주신 분들이다. 누구보다도 나에게 큰 영향을 주셨다. 부모님이 계시지 않았다면 내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을까"라고 반문했다. 

박지성 부친 박성종씨와 모친 장명자씨는 자식의 앞길을 위해 '희생'이라는 단어를 몸소 실천하며 모든 것을 바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박지성은 "나와 다른 환경에 처한 아들이 있으셨다면, 편안하게 한국에서 사셔도 되셨을 텐데. 계속 한국과 영국을 오가셔야 한다. 전혀 말도 통하지 않는 나라에서 할 수 있는 일도 없는데 오로지 나를 돌봐주시기 위해 오시는 것이다. 부모님으로서 희생하시는 부분이다. 그런 것들이 가장 미안하고 고마워 하는 부분이다"고 말했다.

한편, 박지성 모친상 소식이 전해졌다. 박지성 어머니가 12일 새벽 영국 런던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 박지성은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겸 JS파운데이션 이사장으로 재직 중으로 현재 영국 유학 중이다.

이동엽 기자 mediadarren9080@gmail.com

ad28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