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토트넘, 에버턴에 4-0 완승
손흥민, 1골·1도움 ‘종횡무진’ 활약 …시즌 11골·6AS

기사승인 2018.01.14  22:30:00

연합뉴스

공유
20면  
default_news_ad1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에서 뛰는 공격수 손흥민(26)이 시즌 11번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에서 0-0으로 맞선 전반 26분 팀의 선제 골이자 경기의 결승 골을 폭발했다.


손흥민의 시즌 전체 11번째이자, 프리미어리그에서는 8호 골이다.

이달 5일 웨스트햄과의 22라운드에서 동점 골을 기록한 데 이어 프리미어리그에서는 2경기 연속 득점포다.

특히 리그 경기로 한정하면 손흥민은 안방에서 5경기 연속 골 맛을 보면서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토트넘 선수로는 14년 만에 역대 두 번째로 ‘홈 5경기 연속 골' 기록을 달성했다.

이 골로 손흥민은 2015-2016시즌 토트넘 입단 이후 각종 대회를 통틀어 40골도 돌파했다.

그는 2015-2016시즌 8골, 지난 2016-2017시즌 21골, 이번 시즌엔 11골을 넣고 있다.

손흥민은 후반 2분엔 해리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리그 4호이자 시즌 6번째 도움도 기록하는 등 펄펄 날았다.

손흥민의 활약과 케인의 멀티 골을 앞세운 토트넘은 4-0 완승을 거두고 최근 리그 5경기 무패(4승 1무)를 이어가며 5위(승점 44)를 달렸다.

이날 여느 때처럼 케인이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나선 가운데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리 알리와 2선을 이룬 손흥민은 전반 15분 헤딩으로 선제골 찬스를 맞았다.

프리킥 상황에서 에릭센이 오른발로 올린 것을 손흥민이 골 지역 왼쪽으로 뛰어들며 백헤딩으로 골문을 노렸으나 오른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전반 22분엔 에버턴의 코너킥 상황에서 젱크 토순이 헤딩으로 내준 공을 웨인 루니가 머리로 받아 넣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는 등 양 팀 모두 골문을 열지 못하던 상황에서 손흥민이 나섰다.

세르주 오리에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강하게 밀어준 것을 손흥민이 골문 바로 앞에서 오른발 인사이드로 살짝 갖다 대 마무리하며 골문을 열었다.

손흥민의 골로 전반을 1-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다시 손흥민의 활약 속에 한 골을 더했다.

왼쪽 측면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돌아서면서 수비를 무너뜨린 뒤 페널티 지역으로 돌파했고, 다시 수비 한 명을 제치고 강한 왼발 킥을 날렸다. 이를 케인이 방향을 바꿔 추가 골의 주인공이 됐다.

후반 13분 손흥민은 강한 왼발 슛으로 멀티 골 기회를 맞았으나 왼쪽 골대를 강타해 아쉬움을 남겼다.

토트넘은 후반 14분 다시 케인이 에릭 다이어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3-0으로 달아나며 승리를 예감했다.

케인은 이날 멀티 골로 프리미어리그 통산 98골을 기록하며 테디 셰링엄을 넘어 토트넘 최다 골 주인공이 됐다.

순식간에 3골 차로 뒤진 에버턴은 공격진에 변화를 주며 만회를 노렸지만 쉽지 않았다. 오히려 토트넘의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손흥민은 후반 21분 알리가 흘려준 공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때려봤으나 상대 조던 픽포드 골키퍼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 36분엔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손흥민-알리로 이어진 멋진 패스 플레이를 에릭센이 마무리하며 손흥민은 쐐기 골에도 관여했다.


연합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