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현측 "북 예술단 공연 당일 연락 받고 출연"

기사승인 2018.02.12  09:46:5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가수 서현이 함께 '우리의 소원'이라는 제목의 노래를 부르고 난 뒤 서로 안아주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소녀시대 서현(본명 서주현·27)의 북한 예술단 공연 합류가 공연 당일 전격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현의 소속사 관계자는 1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공연 당일 급하게 연락받고 참여한 것이라며 "미리 준비한 게 아니라 갑자기 연락받고 무대에 오른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대 리허설 등이 있었느냐는 물음에도 "갑작스럽게 이뤄져 그럴 시간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서현은 11일 오후 7시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 피날레에서 북한 가수들과 '다시 만납시다'와 '우리의 소원'을 함께 불러 기립 박수를 받았다. 서현은 '우리의 소원'을 부른 뒤 북한 예술단원과 포옹해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