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권력에 의해 대선후보 암살범으로 쫓기는 택배원

기사승인 2018.02.12  22:30:00

연합뉴스

공유
19면  
default_news_ad1

영화 ‘골든슬럼버’로 돌아온 강동원

  원작 읽고 먼저 영화화 제안
“큰 틀은 같지만 결말 달라
  빠른 전개로 흥미로울 것”          

 

 

배우 강동원. 연합뉴스

아무리 살을 찌우고 뽀글뽀글 ‘아줌마 파마’를 해도 강동원(37·사진)은 역시 강동원이다. 빛나는 외모를 숨길 수 없다.


그렇다고 그가 외모에 갇혀있는 것은 아니다. 사기꾼(‘검사외전’), 아이 감성을 지닌 20대 청년(‘가려진 시간’), 정의감 넘치는 경찰(‘마스터’), 독재 타도를 외치는 대학생(‘1987’)까지 매 작품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들며 변신했다.


오는 14일 개봉하는 ‘골든슬럼버’에서도 그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다. 심성이 착하디착한 평범한 택배 기사 건우 역으로, 거대권력에 의해 유력 대선 후보의 암살범으로 몰려 쫓기는 인물이다.


12일 서울 삼청동에서 만난 강동원은 영화 속 건우와 실제 자신의 모습과는 비슷한 면이 많다고 했다.


“저는 진짜 평범한 가정에서 평범하게 자랐거든요. 어렸을 때 논두렁으로 학교에 다니고, 연탄을 때면서 살았죠. 대학 시절에는 서울로 상경해서 기숙사와 하숙집을 전전했고, 연기자로 데뷔하고 나서도 사무실에서 지내다가 그 뒤 조금씩 삶이 바뀌었을 뿐이죠.” 


‘골든슬럼버’는 강동원이 원톱 주연인 영화다. 그가 극을 오롯이 이끌어가기는 이번 작품이 처음이다. 그는 7년 전 일본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소설을 읽고 감명받아 영화화를 먼저 제안했다. “이야기의 흐름을 한국적으로 빠르게, 흥미롭게 전개하면 재미있을 것 같았죠.”


무엇보다 원작의 결말에 대한 갈증이 컸다. 한국 작품은 원작과 큰 틀은 같으면서도 결말은 다르다. “권력에 부딪혀서 억울한 일을 당하는 사람의 이야기를 제대로 해결하고 끝내고 싶었습니다. 지금 우리 현실에서도 그런 결말을 보기 힘들잖아요. 몇십 년 지나서야 무죄 판결을 받기도 하고, 최근에는 당사자들이 처벌받지 않고 무죄로 풀려나는 일도 있었잖아요. 그런 갈증을 해소하고 싶었습니다.”


그는 ‘1987’에서 이한열 열사를 연기한 데 이어 사회적 메시지가 담긴 작품을 연이어 선택했다. 그는 “연기자는 결국 영화 속에서 인간에 관해 이야기하고, 사람들을 위로할 수 있는 즐거움을 주는 직업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강동원은 극 중 달리고 또 달린다. 광화문 세종로 한복판에서부터 좁은 골목길까지 가리지 않는다. 죽은 쥐와 오물이 떠다니고 악취가 풍기는 지하 배수로에서도 뛰어다녔다. 평소 68㎏을 유지하던 몸무게를 76㎏까지 불리고, 헤어스타일도 파마로 바꿨다.


그는 “단조로운 캐릭터이지만, 단조롭지 않게 만들려고 노력했다”면서 “최종 판단은 관객의 몫이지만, 저 스스로는 연기에 합격점을 주고 싶다”며 웃었다.


강동원은 최근 몇 년간 쉬지 않고 달려왔다. 현재는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을 촬영 중이다. 3월부터는 할리우드 영화 ‘쓰나미 LA’ 촬영을 위해 유럽으로 떠난다. 수준급 영어 실력을 지닌 강동원은 모든 대사를 영어로 소화한다.


그는 “앞으로 몇 년간은 더 바빠질 것 같다”면서 “관객의 기대치와 새로운 모습을 적절히 소화하며 다양한 배역을 맡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연합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