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정봉주 "성추행 보도, 대국민 사기극…정정보도 없으면 소송"

기사승인 2018.03.12  16:42:33

노컷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시 자료 등을 제시하며 의혹을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노컷뉴스 자료사진)

정봉주 전 의원은 12일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반박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정 전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은 프레시안이 3월 7일 출마선언을 하기 한 시간 반 전에 제가 호텔룸으로 A씨를 불러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보도해,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보도한 성추행 시점과 성추행 행위 등이 후속보도에서 조금씩 달라졌던 점 등을 지적하며 "프레시안 대국민 사시극의 목적은 서울시장 출마를 못하게 하고 정치생명을 끊어놓으려고 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정 전의원은 2011년 12월 23일과 24일 자신의 행적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혔다. 23일에는 명진 스님, 민변 변호사 등을 만났고, 24일에는 배우 문성근 씨와 일부 지지자들과 만나 경기도 마석에 있는 고 문익환 목사 묘소를 참배했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A씨와 단 둘이 만난 적이 한번도 없다"고 잘라 말하면서 정정보도를 하지 않으면 프레시안을 상대로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노컷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