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맞춤형 지원으로 기술혁신 기대”

기사승인 2018.03.13  22:30:00

김상아 기자

공유
10면  
default_news_ad1

남구-울산TP ‘One-stop 기업지원 사업’ MOU
3억 투입…시제품 제작 등 5개 사업 공동 수행


 

13일 서동욱 남구청장, (재)울산테크노파크 차동형 원장이 남구청 구민대화방에서 원스톱 기업지원 사업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 남구가 기업별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인 ‘One-stop 기업지원 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펼친다.
남구는 13일 구청장실에서 서동욱 남구청장, (재)울산테크노파크 차동형 원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One-stop 기업지원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One-stop 기업지원 사업’은 중소기업이 보유한 창의적 아이디어를 신속하게 사업화하고 기업의 기술적인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한편, 연구기관의 기술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자생력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이다.

남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올해 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시제품 제작 지원, 첨단장비 활용 지원, 국내외 인증 및 특허 지원 등 기술혁신 주도 기술지원 사업과 마케팅 지원, 전시회 참가 지원, 시장다변화 주도 사업화 지원 사업 등 총 5개 세부사업을 울산테크노파크와 공동으로 수행하게 된다.
실무를 담당하게 된 울산테크노파크는 이달부터 바로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남구지역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 등을 개최해 지원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이번 사업으로 관내 중소기업들의 기술혁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올해 기술지원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더욱더 내실 있는 사업을 추진토록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김상아 기자 lawyer405@iusm.co.kr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