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아침을 여는 시] 그늘이 말을 걸다

기사승인 2018.03.13  22:30:00

장유정 시인

공유
17면  
default_news_ad1

아버지는 오랫동안 그늘을 접고 다녔다. 
마을엔 솔 씨가 날아들었고 

푸른 깃털 같았다. 

목질단면이 이 산 저 산을 옮겨 다녔다
바람은 한 나무에서 오래 흔들리지 않는다
아버지는 남녘에서 서쪽의 창을 다는 목수
첨아에 기대어 사는 것들,
계절 없이는 집을 짓지 못한다. 

머지않아 완성될 중창불사, 
기슭의 접착력으로 터를 다지고 높은 보에 휘는 방향으로 서까래를 맞춘다.
추운 바람으로 기와를 얹고
제비는 빨랫줄에 앉아

흔들릴 것 다 흔들린 다음에야 집으로 들어갔다. 
아버지의 탁란은 늘 곯아 있었다.

그리고, 나무의 기둥이 침엽수에서 활엽수로 옮겨지는 때
연필 물고 높은 외줄 타듯 
먹통에서 안목치수를 표시했다.

나무문을 지난다.
얇은 바람이 깔린 마루에 눕는다.
앞가슴에 꽃살문 새겨 넣듯 
그 문 삐걱거리는 소리인 듯 붉은 깃털 떨어져 날아다닌다.
침엽의 그늘이 말을 건다.

 

장유정 시인

◆ 詩이야기 : 일주일에 주말만 집에 온 아버지는 제비처럼 어린 새끼들이 곤히 잠든 저녁에 오셨다. 큰 대문이 이른 저녁에 닫히고 귀가가 늦은 아버지를 기다리다 잠든 내가 나와 열어주곤 했던 작은 샛대문, 할머니가 군불로 소여물을 쪄내고 물을 데웠던 사랑채, 처마에 봄이면 제비들이 날아와 새끼들을 키웠다. 돌이켜보면 그 자리에 고독했던 아버지가 서 있는 것만 같다. 

◆ 약력 : 장유정 시인은 단국대 대학원 문예창작과 박사과정. 2013년 경인일보 신춘문예당선.「 그늘이 말을 걸다」,「 언어의 시, 시의언어」공동시집. 제19회 수주문학상 수상.


장유정 시인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