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 한국당 '울산시장 측근수사' 반발에 "도둑이 제발저린 격"

기사승인 2018.03.22  17:13:19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당, 집단적 분노조절장애…경찰제도 부정하나" 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자유한국당이 자당 소속 김기현 울산시장의 측근 및 울산시청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에 연일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 "도둑이 제 발 저려도 한참 저린 것이 아닌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혐의자가 김기현 시장 동생 혹은 측근이라는 이유로 수사하지 말라는 것이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한국당이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을 거론하면서 '미친개'라는 표현을 쓴 것과 관련, "아무리 울산시장 선거에서 위기감을 느껴도 그렇지 한국의 엄연한 지방경찰청장을 '미친개'라고 표현하고, '몽둥이가 약'이라는 입에 담을 수 없는 폭언을 할 수 있느냐. 한국당은 경찰제도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냐"라고 쏘아붙였다.

김현 대변인도 '울산시장 비리 감싸려고 게이트 운운하며 경찰 전체를 협박하는 한국당의 행태가 목불인견이다'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발끈해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당론을 재검토하겠다고 한다"면서 "참 가지가지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략공천한 울산시장 비리를 감싸자고 '경찰의 영장청구권에 대한 당론을 재검토하겠다'며 협박 아닌 협박을 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이라며 경찰 전체를 모욕하는 한국당은 집단적 분노조절장애"라면서 "비리가 있으면 엄정하게 수사받으면 될 일"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은 울산시장 비리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과부터 하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울산공항 관계자들이 홍 대표 일행을 보안검색 없이 항공기에 탑승시킨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것에 대해 한국당이 강력히 반발하는 것과 관련, "한국당은 공항에서의 검색대 무단 통과와 같은 지나친 갑질 청산과 특권 내려놓기부터 선언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