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천만 돌파 ‘어벤져스3’…원동력은 10년 세월

기사승인 2018.05.13  16:58:28

연합뉴스

공유
17면  
default_news_ad1

- 마블 영화 18편 국내서 10년간 8,400만명 동원/어린이날 등 영화 외적 요소도 성공 요인

   
 
  ▲ 1천만 관객을 넘어선 어벤져스2.  
 

세 번째 ‘어벤져스’ 시리즈인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이하 어벤져스3)가 13일 오후 1시 30분까지 누적 관객수 1,001만 8,909명을 기록하며 역대 21번째로 1천만 영화 반열에 올랐다.

‘어벤져스3’ 흥행요인으로는 무엇보다 마블 스튜디오가 지난 10년간 공들여 구축한 ‘세계관’의 힘이 컸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이언맨이 하늘을 날아다니고 헐크가 파죽지세로 악당을 무찌르는 마블 이야기를 국내 관객이 친숙하게 받아들일 뿐 아니라, ‘어벤져스 영화라면 믿고 볼 수 있다’는 신뢰가 형성됐다는 것이다. 어린이날 연휴를 끼고 개봉한 데다 마땅한 국내외 경쟁작이 없던 점도 흥행 가도를 달린 요인으로 꼽힌다.

다만, 개봉 첫 주 일요일인 지난달 29일 스크린 점유율 49.8%, 상영점유율 77.4%를 기록하는 등 스크린을 싹쓸이한 때문에 기록적 흥행도 가능했다는 지적이 함께 제기된다.

‘어벤져스3’는 제작사 마블 스튜디오가 2008년 ‘아이언맨’ 이후 모든 역량을 기울여 구축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10년을 총결산하는 영화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는 마블 코믹스 만화를 원작으로 하는 슈퍼 히어로 영화들이 유기적으로 결합한 가상 세계를 일컫는다.

첫 작품인 ‘아이언맨’을 시작으로 최신작인 ‘어벤져스3’까지 지난 10년간 모두 19편 영화가 발표됐다. 모든 작품이 시·공간적 배경과 설정을 공유할 뿐만 아니라 한 작품 스토리가 차기작에 영향을 미치는 구조로 짜였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어벤져스3’에 앞서 국내 개봉한 마블 영화 18편 누적 관객 수 합계는 8,410만 6,069명에 달한다. 지난 10년간 남북한 인구를 모두 더한 것보다 많은 관객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가 구축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 것이다.

‘어벤져스3’ 성공은 이런 바탕 위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볼 수 있다. 10년에 걸쳐 마블이 닦은 세계관과 이에 공감하는 두터운 팬층의 존재가 ‘어벤져스3’의 가장 큰 자산인 셈이다.

‘어벤져스3’ 성공에는 영화 외적인 요소도 작용했다. 극장가 비수기로 꼽히는 봄 시즌에 개봉했지만, 어린이날 덕을 봤다. 이번 어린이날은 토요일이었지만 월요일인 7일이 대체공휴일로 지정돼 사흘 연휴가 이어졌다. 사흘 연휴 기간 ‘어벤져스3’가 불러들인 관객수는 207만 4,914명에 달했으며, 어린이날 당일인 5일 입장한 관객만도 82만 867명이었다.

한동안 1천만 고지를 밟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오락영화가 없던 점도 1천만 돌파 원동력이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