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울산상의, 남북경협 대비 (가칭)남북협력 지역경제활성화추진위원회 구성키로

기사승인 2018.05.16  18:23:03

김준형

공유
13면  
default_news_ad1
   
 
 

울산상공회의소가 남북경제협력에 대비해 (가칭)남북협력 지역경제활성화추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16일 울산상의에 따르면 남북경협에 대한 기업들의 기대감이 점차 높아짐에 따라 상의 차원에서 (가칭)남북협력 지역경제활성화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지역 기업들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추진위원회는 각 분과위원회에서 1명씩 위원을 추천받고 외부 전문가를 위촉해 10명 내외로 구성해 회장단 회의에 보고 후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 남북경협과 관련해 중앙부처, 울산시, 대한상의 등과도 지속적인 교류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앞서 남북회담 이후 울산시도 남북경제, 교류 협력을 위한 TF를 발족한 바 있다.

이 같은 내용은 울산상의 분과위원회에서 결정됐다.

상의는 지난 3월 19대 출범 후 기존의 운영하던 분과위원회를 새롭게 구성, 이달 2일부터 지역경제가 당면한 과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2018년도 상반기 분과위원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했다.

위원회는 업종별로 건설·환경, 자동차·기계금속, 석유화학, 조선·전기전자, 서비스 등 5개 분과로 운영된다.

3년 간 각 분과를 이끌어갈 위원장으로 건설·환경분과위원장에는 이윤철 금양산업개발 대표이사, 자동차·기계금속분과위원장으로는 황종석 강원철강 대표이사, 석유화학분과위원장에는 유홍섭 용진유화 대표이사, 조선·전기전자 분과위원회는 신명숙 케이티티플랜트 회장, 서비스 분과위원장에는 최해상 대덕기공 대표이사가 각각 선출됐다.

위원회에서는 국내외 및 울산경제 현황, 지역기업의 당면과제, 최근 이슈인 4차 산업혁명시대의 비즈니스 모델 변화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근로시간단축 시행으로 인한 업계의 애로사항을 협의하고 특례업종 확대 등 현실적인 부분부터 점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것에 의견을 함께 했다. 현황조사를 통해 전국상의와 연계해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 조선업 장기불황의 여파로 현대중공업 협력사를 중심으로 경영위기가 가중되고 있는데다 고용상황이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등 지역경제 전반에 걸친 위기 상황임을 감안해 ‘울산 동구지역의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및 현대중공업 공공입찰참가 제한 유예’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상의 차원에서 관련 기관에 건의하기로 했다.

지역 폐기물매립시설 인프라 확충 필요성, 대기 배출허용 기준 완화 및 맞춤형 공업용수 통합공급사업 조속 추진 등 업계 애로를 수렴하고 4차 산업혁명 등 외부변화 흐름에 대한 대응, 이란 핵협정 파기 등으로 인한 석유화학산업 영향, 가업승계 규제완화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울산상의 관계자는 “분과위원회는 의원들의 참여도를 높이고 업종별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을 수렴함으로써 회원사를 위한 실질적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게 한다”며 “회원사와 상의의 가교역할을 하는 등 의원들이 큰 역할을 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준형 기자



사진> 울산상의가 지난 2일부터 지역경제가 당면한 과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2018년도 상반기 분과위원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했다. 사진은 지난 15일 개최된 서비스분과위원회 모습.


김준형 jun@iusm.co.kr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