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박지성 “팬들께 ‘축구 관점’ 들려드리고파”

기사승인 2018.05.16  22:30:00

연합뉴스

공유
20면  
default_news_ad1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37)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방송 해설위원으로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2018 러시아 월드컵 SBS 해설위원으로 나선 전 축구선수 박지성(왼쪽)과 아나운서 배성재가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본사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박지성 본부장은 1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BS 해설위원을 맡게 된 배경과 각오를 전했다. 박지성 해설위원은 배성재 아나운서와 호흡을 맞춘다.

박 해설위원은 월드컵 기간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4강 신화를 합작했던 이영표(KBS), 안정환(MBC) 해설위원과 입담 대결을 벌여야 한다.

박 위원은 SBS로부터 해설위원 제안을 받고 수락한 이유로 “평소에 (현역 은퇴 후 )지도자로서 이어나갈 것이 아니라고 밝혔던 만큼 해설을 통해서라도 박지성이 어떤 축구를 했고, 어떤 축구를 좋아하며,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팬들에게도 다양한 관점으로 해설을 들려준다는 점에서는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은 축구 해설의 ‘족집게'로 통하는 이영표 위원, 방송 예능 출연으로 입심이 좋아진 안정환 위원과 차별화할 장점을 묻는 말에는 “선수 생활을 다르게 해왔기 때문에 보는 관점이 다르다”면서 “누가 (해설 경쟁에서) 이기느냐보다 다양한 시선을 보여주는 게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내 방송 해설의 컨셉트를 예측하기는 어렵다. 제가 잘할 수 있는 걸 연습을 통해 찾고 팬들에게 보여주고 나면 ‘박지성 위원은 이런 부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구나'라고 판단하게 될 것이다. 그런 부분에 역점을 두고 해설하겠다”고 구상을 전했다.  

그는 “경기장 안에서 보는 것과 경기장 밖에서 보는 것이 다르고 오히려 밖에서 더 잘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에 대해 “안정환, 이영표 해설위원이 예상한 퍼센트를 봤는데, 저도 50%가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월드컵은 항상 이변이 일어난 만큼 남은 기간 얼마나 준비하고, 팬들이 얼마나 기원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