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서원 성추행, “영원히 아웃” “구속과 퇴출 있어야” “성추행도 기가 막힌데.. 흉기 위협이라니”

기사승인 2018.05.17  16:55:02

이동엽 기자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 : 이서원 SNS 디지털미디어국 webmaster@iusm.co.kr

[울산매일 = 이동엽 기자] 성추행과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에 대해 소속사가 입장을 표명했다. 

이서원은 지난 4월 초 동료 여배우와 술을 마시다가 그녀에게 키스를 하는 등 강제로 성추행을 시도 했다. 하지만 그 여배우는 이를 거부하고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자 이서원이 흉기를 들고 위협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이서원 성추행 소식이 보도되자 그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당일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표명했다.

소속사는 언론보도가 있기 전까지 이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히면서, 이서원에게 확인을 한 결과 사적인 자리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다가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중들에게 변명을 하지 않겠으며 사과를 한다면서, 향후 있을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임을 천명했다.

한편, 이서원은 성추행 사건으로 인해 출연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할 예정이다. 

네티즌들은 “구속과 퇴출 있어야” “영원히 아웃” “성추행도 기가 막힌데.. 흉기 위협이라니” 등의 의견들을 표하며 분노를 표했다.  

이동엽 기자 mediadarren9080@gmail.com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