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2

靑, 북미갈등에 침묵 깨고 등판…“적극 중재 하겠다”

기사승인 2018.05.17  18:55:47

조혜정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NSC 상임위 개최…“북미와 여러 채널로 조율”

북한의 일방적인 무기한 연기 통보로 남북 고위급회담이 무산된 당일에도 ‘진의를 파악하는 게 먼저’라며 침묵했던 청와대가 하루만인 17일 중재자로서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한미·남북 간에 여러 채널로 긴밀히 입장을 조율하기로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우리가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과 태도를 충분히 전달한 다음, 북한에도 미국의 입장과 견해를 충분히 전달해 접점을 넓혀 나가는 역할을 적극적으로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즉, 우리 정부나 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좀 더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는 거다.

실제 청와대는 NSC 상임위 회의 결과를 전하는 보도자료에서 “위원들은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 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북미 간)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히는 등 북미 양측을 향해 문 대통령의 중재역할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는 메시지도 내놨다.

또 남북고위급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가는 동시에,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과 6·15 공동행사 준비 등도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선언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미국 역시 전날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거부한 ‘선(先) 비핵화-후(後) 보상·관계 정상화’를 골자로 한 리비아모델에 대해 “정해진 틀(cookie cutter)은 없다. 이것(비핵화 해법)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에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라고 언급하는 등 카다피 정권의 몰락으로 귀결된 리비아식 해법에 거부감이 강한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스탠스를 취하는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북미정상회담(6월12일)을 앞두고 미국 정부·의회에 ‘PVID(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원칙 견지’ 등을 공식 요청하기로 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 측에 전달할 ‘한국당의 7가지 요청사항’을 공개했다.

7가지 요청사항은 △PVID(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비핵화 완료 후 보상 △비핵화 완결 후 체제보장 △‘한반도 비핵화’가 아닌 ‘북한 비핵화’ 용어 사용 △주한미군 감축·철수 거론불가 △북한의 국제적 범죄 행위 중단 요청 △북한 인권문제 제기·경제적 개혁 개방 요구 등으로 지난 15일 한국당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논의를 거쳐 결정됐다. 조혜정 기자






조혜정 jhj74@iusm.co.kr

ad28
ad26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set_C1
ad4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