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19일 문화쉼터 ‘몽돌’에서 펼쳐지는 울산수필문학축제

기사승인 2018.06.13  21:12:29

고은정 기자

공유
16면  
default_news_ad1
   
 
  ▲ 울산수필가협회 회원들이 함께한 최명희 문학관 문학기행 모습. 문학관 관계자가 참석 회원들에게 최명희 작가의 삶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강 옥 작가  
 
   
 
  ▲ 배혜숙 작가.  
 
   
 
  ▲ 박정옥 작가  
 
   
 
  ▲ 김해자 작가.  
 

울산 북구 몽돌해변에 수필의 향기가 퍼진다.

울산 북구 문화쉼터 몽돌은 오는 19일 오후 7시 수필문학축제를 연다.

이번 축제는 울산문인협회 수필분과, 울산수필가협회, 울산수필동인회, 나래문학동인회, 에세이울산문학회 후원으로 '수필문학의 위상 강화'를 주제로 특강과 패널 강연, 토론회, 축하공연, 수화 전시 등으로 진행된다.

특강은 배혜숙 수필가가 맡아 '수필 문학의 힘'을 주제로 한국의 고전 수필, 20세기를 대표하는 수필, 윤오영의 수필, 수필의 문학성에 대해 짚어 나갈 예정이다.

패널 강연은 지역 수필계 원로인 강 옥 수필가가 '테마 수필'을 주제로 생태수필, 명상 에세이 등을 소개한다.

최영주 울산수필가협회 회장은 '사유 수필'을, 박정옥 나래문학동인회 회장은 '기행수필', 김해자 에세이울산문학회 회장은 다소 생소한 '연정수필'에 대해 소개하면서 수필문학의 현주소를 짚어볼 예정이다. 또 패널 강연 이후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도 갖는다.

각 문학단체의 회원이 패널의 주제에 맞는 수필낭독이 펼쳐가고, 수필에 사진 또는 그림을 접목한 '수화(隨畵)'도 소개해 기대를 모은다. 수필가들의 저서 나눔도 준비돼 있어 다양한 수필의 세계를 엿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이외에도 지역 통기타동호회 회원인 강 옥 수필가의 기타 연주, 울산수필동인회 박문평 회원의 하모니카 연주, 에세이울산문학회 이혜경 회원의 플루트 연주 등이 축하공연으로 이어진다.

울산문인협회 정은영 회장은 '이번 행사는 수필문학의 전반적인 현주소를 들여다보고 다양한 장르의 수필을 이해하고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은정 기자 kowriter1@iusm.co.kr

ad28
ad30
default_side_ad1

오늘 많이 본 지면기사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